본문 바로가기

공관위 달군 '황교안 종로출마 5대 이유'···"해볼만하다" 왜

중앙일보 2020.02.05 06:0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에서 황교안 대표가 서울 종로에 출마해야 하는 5가지 이유가 언급됐다. 3일 열린 공관위 회의에서다.
 
공관위 관계자들에 대한 취재를 종합하면, 이날 공관위 회의에서는 황 대표의 종로 출마를 놓고 여러 의견들이 오갔다. ‘종로에 출마해야 하는 5가지 이유’도 이 와중에 나왔다. 김형오 한국당 공관위원장은 당시 회의를 마친 뒤 ‘황 대표의 종로 출마 문제에 대해 가닥을 잡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수요일(5일)에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관위 회의에서 언급된 종로 출마 이유 5가지는 아래와 같다.
 
①한국당 대 민주당 양강구도=“황 대표가 종로에 출마함으로써 선거구도가 ‘한국당 대 민주당’ 양강구도가 된다”는 주장이다. 황 대표가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1대1 구도를 굳히며 전국 선거를 이끌어갈 모멘텀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의미다. 다만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4일 종로 출마를 기습선언하면서 이같은 전략에 차질이 생겼다는 분석도 한국당에선 나온다.
 
②응수는 해야 한다=“적장(이 총리)이 와서 싸움을 걸었는데 이걸 외면하고 쉬운 데로 가겠다는 건 황 대표의 정치 생명이 끝나는 것”이라는 주장이다. 한국당 공관위 한 관계자는 “거기에 신인이나 대타를 보낸다는 건 국민들이 용납하기 어려울 것이란 말도 나왔다”고 전했다.
 
③물갈이 명분=“황 대표가 험지를 오롯이 수용함으로써 영남(TKㆍPK)의 희생을 요구할 수 있다.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의 전략공천도 그렇게 해야 받아들여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한국당에서는 ‘대표의 험지 출마 없는 물갈이론’이 힘을 얻기 어려울 것이라는 얘기가 꽤 많다.
 
④전국유세 대타론=“황 대표가 4ㆍ15 총선에서 전국 유세를 하며 선거를 이끌어야 한다”는 건 종로뿐 아니라 지역구 출마에 반대하는 한국당 내 대표 논리 가운데 하나였다. 하지만 공관위 회의에서는 이에 대해 “덕망 있는 외부 인사를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해 이들이 지원유세를 하는 게 더 낫다”는 주장이 나왔다.
 
⑤해볼만 하다=“여론조사에서 불리하지만 실제로 붙어보면 해볼만 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황 대표의 종로 출마에 회의적인 이들 사이에서도 이같은 여론이 있다. 한국당 한 관계자는 “막상 선거를 치러보면 초박빙 양상으로 흐를 것이라는 관측이 상당하다”고 전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