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중국행 13개 노선 3월 추가 중단

중앙일보 2020.02.05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하면서 하늘길이 더욱 좁아진다. 오는 3월부터 대한항공이 운항했던 중국 노선 중 67%가 운항을 중단한다. 대한항공이 4일 밝힌 ‘3월 중국 노선 감편·결항’ 스케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오는 3월 1일부터 28일까지 20개 중국 노선을 운항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 직전인 1월 대한항공이 보유한 중국 노선이 30개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67%의 노선이 개점 휴업한다는 뜻이다.
 

김포~베이징·상하이 주7편 유지

대한항공은 지난 1월까지 7개 노선(23%) 운휴를 결정했다. 2월에도 15개 노선을 감편했지만 추가로 운항중단을 결정한 노선은 없었다. 하지만 3월부터는 운항중단 노선을 2월보다 13개나 늘린다. 기존 감편 대상 노선이던 인천~정저우·선전·지난·웨이하이·시안·샤먼 노선과 부산~상하이·칭다오 노선이 일제히 다음 달 28일까지 운항을 완전히 멈춘다. 또 감편 대상이 아니었던 인천~허페이·항저우·난징 노선까지 신규 운항 중단 대상으로 추가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전체 중국 노선 중에서 93.3%의 노선 운항을 중단하거나 축소했다. 각각 주 7회 운항하는 김포~베이징·상하이 노선은 그대로 유지하는 배경에 대해서 대한항공은 “주로 비즈니스 승객이 부득이한 사유로 중국을 방문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김포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베이징·상하이 노선은 기존 운항편수(주 7회)를 오는 3월에도 유지한다”고 설명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