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中 일부 지역 입국금지'에…민주당마저 "확대해야"

중앙일보 2020.02.03 21:23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제주검역소 직원이 고막 체온계를 이용해 열이 있는 중국 난징발 입국자의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질병관리본부 국립제주검역소 직원이 고막 체온계를 이용해 열이 있는 중국 난징발 입국자의 체온 측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4일부터 중국 일부 지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막는 등 '제한적 입국 금지' 방안을 내놨자만 우려가 가시지 않는 상황이다. 여권인 더불어민주당도 입국 금지 대상 지역을 확대해야 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이날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확대해야 한다고 정부에 공식적으로 전달했다고 한다. 이날 나온 정부의 조처는 2주 이내 신종 코로나 진원지인 중국 허베이(湖北)성 방문·체류 이력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4일 0시부터 전면 금지하는 것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입국 금지 대상 지역을 허베이성 이외에 3∼5곳가량 추가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민주당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에 "환자 발생이 많은 중국 5개 성에 대한 추가 입국 금지 필요성이 제기됐고, 이를 정부에 충분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별위원회 차원에서 이해찬 대표에게 허베이성에 인접한 5개 성 추가 금지를 제안했다"며 "이 대표도 국민 안전과 관련돼서 적극적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당 차원의 입국 금지 지역 확대를 주문하는 목소리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상희 의원은 "중국 내에서도 확진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을 입국 금지 대상에 추가해야 한다는 입장을 당에서 밝혀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는 5일 고위당정청협의회를 열고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대책,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 입법 지원 과제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