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분간 시신 8구" 영상 등장에···의심받는 中코로나 사망자수

중앙일보 2020.02.03 16:48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축소해 발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우한(武漢)에서 한 중국 네티즌이 촬영한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논란은 커지고 있다. 
 
3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이날까지 전국 31개 성(省)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으로 사망한 환자는 총 361명, 누적 확진자는 1만7205명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차이신(財信) 등 현지 언론들은 실제 사망자 수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의혹을 보도하고 있다.
 
중국 네티즌 팡빈(方斌)이 트위터에서 공개한 영상은 이러한 의혹을 더욱 부추겼다. 우한 제5병원 입구에서 촬영한 영상에 따르면 그가 지켜본 5분 동안 무려 8구의 시신이 자루에 담겨 병원 밖으로 실려 나갔다. 또 ‘안에 시신이 얼마나 많으냐’는 질문에 병원 직원이 “아직 많다”고 답하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팡빈은 지난 1일 이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가 당국에 체포돼 다음 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우한의 인근 도시인 황강(黃岡) 등에선 의료시설과 물자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되고도 치료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사람이 많다는 주장도 현지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 지정병원의 한 책임자는 차이신에 “이틀 동안 병원 내에 80명의 폐부 감염 환자가 있었지만 입원이 허용된 것은 5명에 불과했다”며 “나머지 75명은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려보냈다”고 말했다.
 
홍콩 빈과일보에 따르면 우한 시민인 류메이(劉梅)는“지난 21일 시어머니가 폐렴 증상을 보여 진찰을 받은 결과 ‘폐부 고도 감염’ 진단을 받았지만 입원을 못 했다”며 “집에서 치료하던 중 결국 사망했는데 ‘보통 바이러스성 폐렴’으로 사망 원인이 나왔다”고 전했다. 증상이 있지만 입원하지 않고 사망할 경우 신종 코로나 사망자 수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한편 중국 당국은 신종 코로나의 치사율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보다 훨씬 낮다며, 당국의 노력으로 확산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