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왜 신고해" 폭행 신고한 여자친구 또 때린 30대…징역 1년

중앙일보 2020.02.03 16:12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여자친구가 자신에게 폭행을 당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재차 여자친구를 때린 30대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3일 울산지법 형사1단독 박무영 부장판사는 특수상해와 특수폭행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31)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0월 13일 오후 여자친구 B씨가 다른 남자와 메신저로 대화를 나눈다는 이유로 B씨를 폭행했다. A씨는 B씨 신고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가 석방됐으나 같은 날 다시 B씨를 찾아가 둔기로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했다.
 
앞서 A씨는 같은 해 5월 19일 B씨와 지인 C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가 C씨를 폭행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인정하는 점, 피해자들이 피고인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은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이라면서도 "피고인은 이전에도 B씨를 폭행한 전력이 수차례 있고, 다른 피해자에 대한 폭력 전과 역시 수차례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