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유플 망임대료 낮추자…월 3만원대 알뜰폰 5G 요금제 출시된다

중앙일보 2020.02.03 16:09
LG유플러스가 망 도매대가를 인하함에 따라, 알뜰폰 업체들이 5G 요금제는 3만원대에 출시한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망 도매대가를 인하함에 따라, 알뜰폰 업체들이 5G 요금제는 3만원대에 출시한다. [LG유플러스 제공]

 
이달 중순부터 월 3만원대의 알뜰폰 5G(세대) 통신 요금제가 출시된다. 현재 가장 저렴한 알뜰폰 5G요금제인 월 4만원대보다 1만원 이상 낮아지는 셈이다. 그동안 '이름만 알뜰할 뿐 이통사 요금보다 비싸다'는 지적을 받던 알뜰폰 요금제의 인하 경쟁이 이어질 지 주목된다.   
 
3만원대 알뜰폰 5G 요금제를 출시하는 사업자는 LG유플러스의 자회사 미디어로그와 LG헬로비전을 비롯해 큰사람·스마텔·에넥스·에스원·코드모바일·ACN 등 8곳이다. 이들의 요금 인하는 LG유플러스가 알뜰폰 사업자에게 5G(세대) 통신망을 빌려주는 도매 대가를 인하한 데 따른 것이다. LG유플러스가 3일 "5G 망 도매대가를 기존 70% 수준에서 66%로 낮춘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5G망 임대료 인하되자 알뜰폰 요금제도 낮아져    

LG유플러스의 5망 도매 대가 인하는 지난해 CJ헬로(현 LG헬로비전)를 인수 조건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과학술정보통신부의 당시 LG유플러스의 5G 망 도매대가를 66% 수준으로 낮추라는 조건을 부과한 바 있다.   
 
알뜰폰 사업자 8곳이 내놓는 3만원대 요금제는 한 달 9GB의 기본데이터를 5G 속도로 쓸 수 있고, 다 쓰면 1Mbps 속도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같은 상품이 기존에는 월 5만5000원이었는데, 도매대가 인하로 월 3만원대로 낮아졌다.  
 

월 5만원대 5G 요금제가 3만원대로 떨어져

이밖에 한 달에 기본 데이터를 180GB씩 제공하고, 이를 소진하면 10Mbps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5G 요금제도 출시한다. 이 요금제는 망 도매대가를 인하하지 않아, 기존대로 월 7만5000원을 내야 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과기정통부에서 저가 요금제에 망 도매대가를 인하하라고 했기 때문에 180GB 요금제는 애초부터 가격 인하 대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사업자를 위해 전용 유심 공급, 최신 단말기 수급 등도 지원하기로 했다. 전용 유심의 경우, 그간 알뜰폰 사업자들이 개별 구매했는데 앞으로는 LG유플러스가 자사 망을 임대한 알뜰폰 사업자를 위해 별도로 제작해 공급하기로 한 것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전용 유심을 구매할 경우 기존 유심보다 15% 이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알뜰폰 사업자가 최신 단말기를 수급받을 수 있도록 휴대전화 제조사와의 협상도 LG유플러스가 지원하기로 했다.
  
알뜰폰 매장의 모습. [중앙포토]

알뜰폰 매장의 모습. [중앙포토]

 

통신업계 "KT·SK텔레콤도 망 임대료 인하 동참" 전망

LG유플러스가 선제적으로 망 도매대가를 낮춤에 따라 SK텔레콤과 KT 역시 가격 낮추기에 동참할지 여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현재 알뜰폰 시장 점유율은 KT가 48%로 가장 높고, SK텔레콤이 38%, LG유플러스는 14%순(2019년 11월 기준)이다. 3위 업체인 LG유플러스보다 KT와 SK텔레콤이 망 도매대가를 낮춰야 소비자들이 알뜰폰 5G 요금제 인하를 체감할 수 있는 상황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알뜰폰의 경쟁력이 '저렴한 요금'에 있는 만큼, LG유플러스의 망 도매대가 인하는 알뜰폰 시장에 상당한 영향력을 줄 것으로 본다"면서 "KT와 SK텔레콤 등 1·2위 업체들은 당분간 현재의 망 도매대가를 고수하면서 관망하겠지만, LG유플러스 전략의 효과가 나타나면 결국 가격 인하에 동참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