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文대통령 "경제보다 국민 안전을 우선으로 임해달라"

중앙일보 2020.02.03 14:54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청와대 수석들을 향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우리 경제에 큰 부담이 생길 것으로 예상되지만 경제보다는 국민 안전을 우선에 두는 자세로 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제한적 입국 금지' 조치를 내린 데 대해 '국민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는 입장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우리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면서 최대 교역국"이라면서도 "후베이성 체류 또는 방문 외국인에 대한 일시 입국 제한과 제주 무사증 입국 잠정 중단 등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출입국 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엄격하게 통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세계 각국도 감염병의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수준의 입국 제한이나 출입국 강화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확진자와 접촉한 국민의 자가격리 조치 등에 대해서도 철저히 유지되도록 적극적인 협력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우리 국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특히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을 넓은 마음으로 수용한 진천과 아산 주민들의 포용정신과 우한 현지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총영사관과 한인회를 중심으로 서로를 도운 교민들의 상부상조가 우리 모두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서로의 사회안전망'이라는 한 시민의 목소리처럼 위기를 극복하는 힘은 언제나 국민에게서 나온다는 것을 우리는 이번에도 거듭 확인했다"며 "정부는 우리 국민의 저력을 믿으면서 모든 역량을 모아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