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정부, '신종 코로나' 관련 외국인 3명 추가 입국 거부

중앙일보 2020.02.03 14:51
일본 정부가 3일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2일까지 외국인 8명의 입국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1일 5명, 2일 3명...총 8명 입국 거부
"대상 확대도 검토...탄력적 운용"
'간이 검사 키트' 개발도 착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3일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증상 여부와 상관없이 최근 2주간 후베이성(湖北省)에 체류한 이력이 있거나, 후베이성이 발행한 중국 여권을 갖고 있는 경우 입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일본 정부는 입국 거부 조치를 실시한 지난 1일 하루 만에 5명의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했었다.
 
일본 정부는 입국 거부 대상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중국 각성의 환자 수 동향을 분석하고 있다"면서 "더욱 확대될 수 있다면, 그것(지역)을 대상에 포함시키는 탄력적 조치를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이 줄을 서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이 줄을 서 있다. [AP=연합뉴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의 감염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간이 조사 키트’ 개발에 이미 착수했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오전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국립감염증연구소와 지방위생연구소에서 실시하고 있는 검사를 민간 검사기관에서도 할 수 있도록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간이 검사 키트 개발은 이미 착수한 상태”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국회에 출석해 답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감염증에 대한 조직체제와 관련, “조직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며, 향후 감염증 위기관리 체제의 부단한 재검토를 통해 대응력을 한층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세는 시시각각 변화하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책을 주저 없이 결단, 실행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