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신종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게 정부 지원 해달라"

중앙일보 2020.02.03 14:4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에게 대대적인 자금지원이 필요하다는 요청이 나왔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신종 코로나의 직접적인 피해를 보는 분들은 소상공인”이라며 “신종 코로나 대응책으로 피해 소상공인에 최소 5000만원 이내에서 정부의 긴급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사진 왼쪽)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가 우려되는 소상공인들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사진 왼쪽)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피해가 우려되는 소상공인들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중소기업중앙회]

 
그는 또 중국이 우리나라 전체 무역의 25%를 차지하는 최대 교역국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이번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중소기업에 대한 피해 역시 더 확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회장은 “중국에서 생산하는 부품 소재 조달에 차질이 생기면 국내 산업에도 영향이 불가피하다”면서 “중앙회에서도 업종별 협동조합 등을 통해 산업현장의 피해사항을 수기로 점검해 정부와 긴밀히 대응책 마련을 협의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중앙회는 다가오는 ‘제21대 총선 중소기업 정책과제’도 발표했다. 정책 과제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기반 마련 ▶대ㆍ중소기업 상생 및 공정경제 확립 ▶중소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 등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한 9대 분야 260건으로 이뤄져 있다. 김 회장은 “올해는 녹록지 않은 환경 속에 ‘위기’와 ‘기회’가 공존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기업을 경영하기 좋은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모쪼록 이번 제21대 총선을 통해 국회가 ‘경제 국회’, ‘중소기업 국회’로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