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달 13~25일 서울에 온 ‘우한 입국 외국인’ 65명은 연락안돼

중앙일보 2020.02.03 10:49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대학 부속 중난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우한대학 부속 중난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시가 중국 우한에서 지난달 13~25일 입국한 외국인 101명을 능동감시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해당 기간 우한에서 입국한 외국인 205명을 전수조사한 결과다. 능동조사는 집에 머물며 관할 보건소 지시에 따라 증상을 살피다가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신고하는 것이다.  
 

205명 중 101명은 능동감시 대상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달 13~26일 우한에서 입국한 내외국인 2991명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전수조사하겠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에 주소를 둔 조사 대상 외국인 중 26일 입국자는 없었다”고 기준일이 다른 이유를 설명했다. 
 
국내‘신종 코로나’확진자 현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국내‘신종 코로나’확진자 현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205명 가운데 185명 중국인

 
서울시는 해당 기간 우한에서 입국한 사람 중 서울에 주소를 둔 내국인 208명을 조사한 데 이어 지난달 31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외국인 명단을 받아 자치구에 공유했다. 내국인 조사에서도 일부 의심환자가 나왔다.
 
지난달 13~25일 우한에서 입국한 외국인 205명 중 지난 2일 기준 39명은 출국했고 위치를 확인한 101명은 능동감시를 받고 있다. 하지만 65명은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다. 서울시가 전수조사한 외국인 205명 중 중국인은 185명이고, 나머지는 미국인·러시아인 등이다. 각 구청은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입국 시 신고된 주소를 방문해 소재를 파악했다. 
 
서울시는 위치를 확인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일대일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2회 증상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리 중 증상이 나타나면 즉각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격리이송 조치와 접촉자 관리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위치 파악이 안 된 외국인 65명에 대해서는 외교부·법무부·출입국관리사무소와 함께 출국 여부를 확인하고 서울경찰청과 협조해 추적조사를 한다. 또 관광객 밀집지역에 예방 물품을 배포하고 외국인 체류 게스트 하우스 등 관광 숙박업소와 명동 일대 관광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