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화학, 지난해 영업이익 60% 감소...ESS 화재 직격탄 맞고 석유화학도 침체

중앙일보 2020.02.03 10:15
LG화학의 전기차용 배터리. [사진 LG화학]

LG화학의 전기차용 배터리. [사진 LG화학]

 
LG화학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눈에 띄게 줄었다. LG화학은 지난해 영업이익(연결 기준)이 8956억원으로 전년보다 60.1%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3761억원으로 전년보다 75.2% 급감했다. 반면 같은 기간 매출은 28조6250억원으로 1.6%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이날 차동석 LG화학 부사장은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경기 둔화 등에도 전지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세로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나 에너지저장장치(ESS )관련 일회성 비용의 영향으로 이익 규모가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ESS 화재 등으로 들어간 충당금 등이 실적에 영향을 미쳤단 얘기다. 여기에 더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둔화된 석유화학 업황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보다 23.4% 증가한 35조3000억원으로 제시했다. 시설투자는 지난해보다 13% 감소한 6조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올해는 석유화학 부문의 경우 고기능 합성수지인 ABS와 폴리염화비닐(PVC) 등 다운스트림 제품의 호조가 예상되는 가운데 주요 업체들의 가동률 조정과 정기보수 집중 등에 따라 추가적인 시황 악화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지 부문의 경우 전기차 배터리 출하 증가에 따른 매출 확대에 신규 증설한 생산시설의 수율 안정화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4분기 매출 7조4612억원, 영업손실 27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LG화학이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고 있는 배터리 부문은 지난해 454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다만 지난해 4분기 기준 배터리 부문은 손익분기점에 준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차동석 부사장은 “지난해 4분기는 일회성 비용이 반영돼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으나 자동차용 전지(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손익분기점(BEP)에 준하는 실적 달성 등의 의미 있는 성과도 있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