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황교안 패전처리투수, 종로 출마해 명예롭게 패하라”

중앙일보 2020.02.03 09:47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보수를 살리려면 자신을 버려야 한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4·15 국회의원선거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라고 촉구했다.
 
3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단상’이란 글을 게재하며 “황 대표는 어차피 탄핵된 정부의 패전 처리 투수였다. 그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이 보수의 ‘미래’가 아니라 보수의 ‘과거’에 속한다는 사실을 겸허히 인정해야 한다”며 “다시 말해 자신이 국민에게 심판받은 정권 사람이며 끝나지 않은 그 심판을 끝까지 받아 종료시키는 것을 제 역할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자신에게 허락된 시간은 과거 보수정권의 오류를 청산하고 보수가 새 출발할 기반을 마련할 때까지”라며 “그때가 오면 자신은 보수의 미래를 책임질 새로운 인물, 새로운 세대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물러날 것이라 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약속한 땅에 들어갈 자격을 가진 것은 모세가 아니라 여호수아”라며 “종로, 여론조사를 보니 더블스코어던데 그래도 나가라. 원칙 있게 패하라. 가망 없는 싸움이지만 최선을 다해 명예롭게 패하라”고 말했다.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또한 진 전 교수는 “정권심판 하겠다고 하지 마라. 그건 유권자들에게 맡겨라. 유권자들은 아직 자유한국당이 누구를 심판할 자격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 그게 현실”이라며 “철저히 낮은 자세로 임하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진 전 교수는 “이번 선거를, 이미 현 정권에서 마음이 떠났으나 아직 보수에 절망하고 있는 유권자들께 참회하는 기회로 삼으라”며 “종로 유권자들께 묵묵히 질책을 듣고 그 모습을 전국의 유권자들께 보여라. 그래야 장기적으로 보수가 산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