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HO “신종코로나, 무증상 감염자 전파 가능성” 재차 밝혀

중앙일보 2020.02.03 05:57
1일 중국 안후이성 푸양의 한 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를 격리 병동으로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1일 중국 안후이성 푸양의 한 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를 격리 병동으로 옮기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무증상 감염자의 전파 가능성을 재차 밝혔다.
 
1일(현지시간) WHO는 일일 상황 보고서에서 “WHO는 감염자가 증상을 보이기 전에 ‘2019-nCoV’(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을 인지하고 있다”며 “몇몇 관련 사례를 통해 어떻게 바이러스가 전파됐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WHO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같은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에서 보듯 무증상 감염자의 전파는 드물 수 있으며, 주요 전염 경로가 아닐 수 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가용한 정보에 따르면 주요 전염 경로는 증상을 보이는 경우라며 유증상자가 기침이나 재채기 등을 통해 더 쉽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퍼뜨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WHO의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아직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어 조사가 좀 더 필요하다”고 전제하면서도 “무증상 감염자도 바이러스를 옮길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국제 의학 학술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 보고서도 지난달 30일 독일에서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를 분석, 감염 증상이 없는 시기에 타인을 감염시킨 사례라고 보고했다.
 
보고서에는 중국 상하이에서 독일로 출장 온 중국인 여성이 무증상 상태에서 30대 독일인 남성을 감염시킨 이후 중국에 돌아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이 독일인 남성은 발열 등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 판정을 받은 내용이 담겼다.
 
더불어 이 독일인 남성 역시 증상을 느끼지 못하는 상태에서 두 명을 더 감염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지난달 31일 홈페이지에 업데이트한 질병 관련 설명에서 독일의 ‘무증상 감염’ 사례를 언급하며 “일반적으로 호흡기 질환 바이러스는 증상이 강하게 발현될 때 전염성이 크다고 생각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우 증상 없는 감염자와 접촉해 전파된 경우가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사고수습본부장)이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사고수습본부장)이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제기구와 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경우 무증상 감염자의 전파 가능성을 잇달아 제기해왔지만, 한국 보건 당국은 그동안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다 지난 2일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기존 감염병과는 다른 전파 유형이 나타난다”며 무증상 감염자의 전파 가능성을 뒤늦게 인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