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니, 中 방문자 입국 금지…우한 자국민 238명은 격리 조치

중앙일보 2020.02.03 00:24
바틱에어 타고 중국 우한서 귀국한 인도네시아 교민들. [로이터=연합뉴스]

바틱에어 타고 중국 우한서 귀국한 인도네시아 교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 차단을 위해 최근 2주간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또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자국민 238명을 귀국시키고 나투나제도에 격리하기로 결정했다.
 
2일 안타라 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오는 5일부터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 운항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
 
또한 최근 14일 동안 중국을 다녀온 외국 국적자의 인도네시아 입국과 경유를 금지하고, 중국 국적자에 대한 무비자나 도착비자 발급도 중단하기로 했다.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부 장관은 이러한 사실을 알리며 “인도네시아 국민은 당분간 중국을 여행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날 바틱에어 여객기를 통해 우한에 있는 자국민 245명 가운데 238명을 귀국시켰다. 나머지 우한 교민 중 3명은 발열 등의 증상이 있어 비행기에 탈 수 없었고, 4명은 개인 사정으로 남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귀국한 이들을 군용기에 태워 나투나제도로 보냈다. 이들과 수송 작전 참여자 등 총 285명은 2주 동안 격리돼 의료진의 관찰을 받는다.
 
한편 남중국해의 나투나제도는 인근 해역의 풍부한 자원으로 중국과 영유권 갈등을 빚어온 지역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 지역이 인적이 드물고, 군사기지가 있어 육군·해군·공군 의료팀이 있는 병원이 있기에 격리 장소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그동안 우한 폐렴 감염 의심자가 여럿 발생했지만 아직 확진 환자 보고는 한 명도 없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