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턴 증인 채택 무산…트럼프 탄핵안 5일 표결, 부결 확실시

중앙일보 2020.02.03 00:04 종합 14면 지면보기
볼턴

볼턴

미국 상원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에 대한 증인 채택안을 부결시켰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둘러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탄핵소추안은 부결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날 표결은 공화당의 내부 집안 단속으로 49대 51로 부결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상원이 증인 증언 절차를 거부함에 따라 이번 심판은 증인 없는 첫 사례가 됐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의원 47명은 전원 볼턴의 증인 채택안에 찬성했지만, 공화당 의원 중 찬성자는 미트 롬니(유타주)·수전 콜린스(메인주) 의원 둘 뿐이었다. 탄핵소추안 표결 시점은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연설 다음날인 오는 5일 오후 4시로 잡혔다.
 
공화당은 당초 증인 채택안 표결 직후 탄핵소추안 표결까지 끝낸다는 계획이었지만 민주당과의 막판 기 싸움으로 ‘국정연설 전 탄핵안 부결’이라는 시간표를 맞추지 못하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도 탄핵 면죄부를 받은 상태에서 개선장군처럼 국정연설 연단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 WP는 탄핵안 표결이 국정연설 다음날로 밀린 것을 두고 “민주당의 작은 승리”라고 평했다.
 
이번 증인 채택안 부결 과정에서 공화당 반란표가 2표에 그치며, 탄핵안은 이변 없이 상원에서 부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탄핵 조사 및 심판 과정을 거치면서 트럼프 대통령 입장에서 ‘정치적 내상’도 적잖이 입은 만큼 대선 국면에서 후유증은 계속될 전망이다.
 
N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은 상원 탄핵심판에서 권력을 얻어냈지만 ‘정치적 소송’에서는 패했다”며 공화당 내부에서조차 트럼프 대통령이 ‘유죄’라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부정한 시스템의 피해자였다는 프레임은 작동하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