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필리핀서 신종코로나 첫 사망자 발생…중국 외 처음

중앙일보 2020.02.02 12:31
29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역 안에서 포항시북구보건소와 포항역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대비해 소독제를 뿌리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포항역 안에서 포항시북구보건소와 포항역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에 대비해 소독제를 뿌리고 있다. [연합뉴스]

필리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국 외 국가에서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숨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일 중국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프란시스코 두케 보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중국 우한 출신 44세 남성이 지난 1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달 21일 필리핀에서 처음으로 신종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38세 중국 여성과 함께 우한에서 홍콩을 경유해 필리핀으로 건너왔다.  
 
이후 지난달 25일부터 격리돼 치료를 받아왔다. 두케 장관은 "남성이 입원 치료를 받는 동안 심각한 폐렴 증세가 있었다"라며 "며칠 동안 안정적이었고 증세도 호전됐었으나 지난 24시간 동안 상태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필리핀에서 발생한 신종코로나 확진 환자는 이들 두 명 뿐이다. 
 
리핀 주재 세계보건기구(WHO) 대표부의 라빈드라 아베야싱헤는 언론에 "중국 이외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 환자가 사망한 것은 처음"이라면서도 "필리핀 내에서 감염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이 환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이자 많은 이들이 감염으로 숨진 우한에서 온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