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코로나보다 치명적"···美는 독감 전쟁, 8200명 숨졌다

중앙일보 2020.01.31 21:32
[뉴스1]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지만 미국은 인플루엔자(독감)와의 사투를 벌이고 있다. 독감 기승으로 미국 내 8200여명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미 CNN방송에 따르면 이번 겨울 미국에서는 1500만명이 독감에 걸렸고 이 중 8200명 이상이 숨졌다. 
 
미국 국립앨러지·감염병 연구소(NIAID)는 이번 독감이 지난 10년간 발생했던 어떤 독감보다 심각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에서는 이미 약 14만명이 독감 합병증으로 입원했다. 독감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그 수는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독감의 경우 30대 건강한 성인도 합병증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일이 잦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만성 질환이 있으면 독감 합병증이 나타날 위험이 높다. 합병증으로는 폐렴이나 심장·뇌 염증이 생길 수 있으며 장기 부전 등이 일어나면 치명적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번 독감 활동이 11주 연속 활발했고 앞으로 몇 주간은 더 그럴 것이라고 전망했다. 
 
템플대 의대에서 가정·공동체 의학 수석을 맡고 있는 마곳 사보이 박사는 독감을 과소평가하면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보이 박사는 "겨울철 우리는 모든 바이러스 질환을 뭉뚱그려 심한 감기 정도로 안이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독감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과소평가한다"고 말했다. 
 
의료진은 독감을 막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예방접종이라고 입을 모은다. 독감 바이러스는 매해 변종을 일으키지만 대부분 범주가 작은 편이다. 때문에 변종이 일어난다 하더라도 그해 나온 백신이 대체로 효력을 발휘한다는 게 전문가들 설명이다. 
 
네이선 초밀로 미네소타 의대 소아과 조교수는 독감 백신을 맞아야 하는 두 가지 중요한 이유로 "자신을 보호하고 (독감으로 남에게 폐를 안 끼치는) 좋은 공동체 구성원이 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