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광훈 “황교안, 정치가 아냐…아무리 가르쳐도 안 돼”

중앙일보 2020.01.31 20:45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전광훈 목사.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전광훈 목사. [연합뉴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은 3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정치가가 아니다”라며 “아무리 가르쳐도 안 된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자유통일당 창당대회에서 “착하고 신앙이 깊은데 정치는 내가 봐도 답답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인터넷에서 ‘전광훈이 황교안을 가르치세요’라고 하지만 아무리 가르쳐도 안 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정치력에 낙제점을 매긴 배경으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등을 들었다.  
 
전 목사는 “황 대표에게 공관위원장 발표 하루나 이틀 전에 꼭 저와 상의해달라고 했는데 웃기만 하더라”며 “내가 개입하고 싶어서가 아니라 지금 같은 사고를 칠 것 같아서 그랬다”고 주장했다.
 
이어 “(황 대표가) 영양가 없는 사람만 만나서 이런 상태면 4·15 총선은 100% 망하게 돼 있다”며 “후보 단일화만이 대한민국을 살리지만 한국당은 단일화를 못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전 목사는 보수진영이 한국당, 우리공화당, 미래를 향한 전진 4.0 등으로 분열됐다며 “(한국당이) 통합하려면 누구랑 해야 하나. 광화문(세력)과 해야지, 우리를 두고 누구랑 한다는 건가”라며 “그래서 열 받아서 창당했다. 완전한 승리로 200석을 해내겠다”고 말했다.
 
자유통일당은 작년 10월 광화문 집회를 주도했던 세력이 모인 정당으로, 이날 창당대회를 열고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대표로 추대했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안상수 한국당 의원, 박태우 공화당 최고위원 등이 참석했다.
 
전 목사는 자유통일당 후원회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