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3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 교민들이 전세기로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온라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we_are_asan', '#우한교민환영합니다' 등 귀환한 교민들을 환영하는 해시태그 운동이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 (SNS 캡처) [뉴스1]'

'3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발원지인 중국 우한 교민들이 전세기로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온라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we_are_asan', '#우한교민환영합니다' 등 귀환한 교민들을 환영하는 해시태그 운동이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 (SNS 캡처) [뉴스1]'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 주민들이 우한 폐렴을 피해 귀국하는 우한 교민들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31일 오전까지도 반대 입장을 유지했지만, 교민들을 태운 버스가 김포공항을 출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교민들이 편히 잘 쉬다 가길 바란다”며 입장을 철회했습니다. 덕분에 우한 교민들은 별다른 충돌 없이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 수 있게 됐죠.
 
전날부터 SNS에서는 교민들을 포용하자는 목소리가 힘을 얻기 시작했습니다. 아산·진천 주민들이  ‘#아산시민은환영합니다’, ‘#We_are_Asan’ 등 우한 교민을 환영하는 글을 적은 사진을 올리는 '손피켓 릴레이'가 이어졌는데요. 격리 시설 지정을 놓고 벌어진 지역 간 갈등과 수용 찬반 갈등을 겪은 뒤여서인지 네티즌들은 “이게 나라다”라며 환영과 감사를 표했습니다. 아산과 진천의 특산물 판매 사이트 링크를 올리거나 “우한 폐렴 일이 끝나면 아산 온천으로 여행을 가겠다”는 글이 이어졌습니다.
 
반면, “반대한다고 이기주의자 프레임 씌우는 게 민주주의냐” “끝까지 정부가 해당 지역민을 달래는 언급이 없어 아쉽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신종 감염병이 몰고 온 돌발적인 갈등을 국가가 잘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도 많았습니다. 추가로 귀국하는 교민들은 더 편안한 마음으로 입국할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우한에 있는 있는 교민들은 온라인으로 현지 상황을 전파하고 있습니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의견을 모았습니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 어제의 e글중심 ▷ 가격 폭등, 주문 취소 ‘마스크 대란’…“바이러스보다 사람이 더 무섭다”
#클리앙
"저런 식으로 이미지 좋아지면 여행도 많이 가고, 나중에 이사를 가거나 귀향을 하더라도 그곳으로 눈길 한 번 더 가는 사람들이 한 명이라도 많아지고 그런 거죠."

ID '눈속눈물'

#클리앙
"충분한 시간이 없었다 하더라도 결정하는 순간엔 정부의 누군가는 해당 지역민을 달래는 언급이 필요했다고 생각합니다. ."

ID 'Siren_clien'

#네이버
"치사율이 아주 높다면 모르지만 설혹 감염성으로 두려움이 높긴 높더라더 신코로나보다 더 무서운건 이기심으로 마음이 찌들어가면서 자기보호라는 명목하에 병들어가는 인간의 존엄성을 스스로 파괴하는 것이다."

ID 'ire2****'

 
#네이버
"집에는 임신한 와이프까지 있어서 겁이 많이 나네요.주변 상가들은 장사도 못 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오늘 오전에 넘어오신 교민 분들 중에 유증상자도 18명이나 있다고 하던데...더 걱정입니다...정부에서는 진천에 격리시킬 거면 마스크나 손소독제라도 지원해주던지 뭔가 좀 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세워주셨으면 합니다."

ID 'husc****'

 
#클리앙
"가짜 아산시민인가요? 물론 반대가 있을 수 있고 그 반대가 이상하더라도 시민 의견 들어주고 합의하는 게 민주주의입니다."

ID '은퇴한애송이' 

#클리앙
"교민들과 마주 보고 이야기하지 않고, 같이 찌개 먹지 않는 이상 우리집 앞 국가시설 연수원에 격리되어 있을 거라면 아무 상관 없습니다. 지금 교민들 우한에서 먹을 것도 떨어져 가고 있고, 마트 가도 식품이 없습니다. 무지로 인한 잘못된 공포심 때문에 그 분들을 위험 상태로 방치하고 싶지 않습니다. 만약 내가 그 상황에 처해 있다면 정말 무서울 것 같아서요."

ID '청포도'

 

윤서아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