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2019년 62조4000억원 매출, 3조9000억원 영업익 기록

중앙일보 2020.01.31 15:05
포스코 로고

포스코 로고

포스코가 지난해 매출액 62조3668억원, 영업이익 3조868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0.9% 줄었지만 원료가격 상승과 제품 마진 축소 등으로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30.2%나 줄었다.  
 
포스코는 글로벌 경기 둔화와 수요산업 침체,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판매여건이 나빠졌고, 철광석과 석탄 등 원료가 상승으로 수익성이 악화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철강제품 판매량은 전년 대비 40만t 늘어난 3599만t을 기록했다.
 
포스코 측은 “고부가 제품인 ‘월드톱프리미엄(WTP)’ 제품 판매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t을 넘어섰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생산·판매 호조 등으로 영업이익 감소 폭을 줄였다”고 설명했다.
 
올해 매출액 목표는 63조8000억원이며 조강생산과 제품판매 목표는 각각 3670만t과 3500만t이다. 철강 부문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부문 육성을 위해 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