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내 떡 챙기려다 총선 패배…안철수 통합열차 합류해야”

중앙일보 2020.01.31 13:51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민당 창립준비위원회 위원과의 불공정 타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의원이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민당 창립준비위원회 위원과의 불공정 타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31일 보수통합과 관련해 “내 떡 하나 더 챙기려고 하다 총선에서 패배하면 말짱 도루묵”이라며 “안철수씨도,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전광훈 목사도 통합에 합류해야 한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민심의 절대 요구인 ‘통합열차’가 출발한다. 목표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서다.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큰 틀에서 통합해 폭정을 저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합 와중에 자신의 지분을 챙기겠다는 이기심으로 통합열차를 늦춰선 안 된다”며 “작은 생각 차이로 분열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안철수씨도,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전광훈 목사도 통합에 합류해야 한다”며 “누구든 독자노선으로 살아남을 수 없는 게 엄연한 정치 현실이다. 설령 살더라도 극소수 꼬마 정당으로밖에 살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히 안철수 전 의원을 향해 “이미 3번의 창당과 2번의 탈당 경험이 안철수 정치의 한계를 확인시켜주고 있다”며 “처음 정치에 들어왔을 때의 ‘안철수 현상’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전날 한국당을 탈당, 전광훈 목사와 신당 창당을 추진하는 김문수 전 지사를 향해서도 “국민의 분노를 광장으로 끌어모은 건 소중한 공로이고 인정받아 마땅하나, 신당을 만들어 광화문의 함성을 키우겠다는 뜻이 선거판에서도 쉽게 통하리라 생각했다면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오히려 문재인 정부를 심판해야 하는 자유우파의 결집을 저해해 총선 결과를 빈약하게 만들 수도 있다”며 “자신의 미래, 한국 정치의 미래를 위해 통합열차에 함께하는 게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관련 정부 대응에 대해서도 “2차 감염자는 정부의 방역과 검역이 허술하다는 의미인데도 정부는 여전히 우왕좌왕하고 있다”며 “우한 교민 이송을 위해 전세기를 4대 띄우겠다고 했지만 중국은 겨우 1대만 허락했다. 문 정부의 외교력이 형편없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