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25 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 공식출범…정 총리 공동위원장

중앙일보 2020.01.31 10:47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1차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1차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로 70주년을 맞는 6·25전쟁 기념사업을 추진하는 기구인 국무총리 소속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가 공식 출범했다.
 
31일 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1차 회의를 열고 운영계획·세칙과 사업종합계획 등의 안건을 논의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위원장은 정 총리와 김은기 전 공군참모총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위원회는 정부위원(국무총리 등 15명)과 민간위원(민간위원장 등 16명) 등 총 31명으로 구성됐다.
 
정부위원은 정 총리와 기획재정부 등 9개 부처 장관, 보훈처장, 시도지사협의회 부회장 등이 두루 참여한다.
 
민간위원은 김요환 전 육군참모총장과 송진원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부회장, 정근식 서울대 교수 등 참전용사·시민사회·학계 등 각계 인사들이 위촉됐다.
 
위원회는 앞으로 정부 기념식과 전사자 유해봉환식 등 추모 행사를 담당하는 ‘기억’ 분과, 문화행사를 추진하는 ‘함께’ 분과, 국제학술회의와 참전국 보훈부 장관회의 등을 기획하는 ‘평화’ 분과 등 3개 분과로 나눠 활동할 계획이다.
 
향후 위원회는 다음 달 중 분과위원회 논의와 위원회 제2차 회의를 거쳐 사업내용을 확정한 뒤 70주년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 공동위원장은 “위원회 출범으로 범정부적인 6·25전쟁 70주년 추진 사업 기반이 마련됐다”며 “위원회를 통해 참전용사와 국민, 유엔참전국 등 국제사회가 함께하는 추모, 화합의 장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