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중국인 입국 금지 해야 한다는 건 무책임한 주장"

중앙일보 2020.01.31 09:14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종합대책회의에서 서정협 행정1부시장 내정자와 바이러스 전파 예방 인사법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2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종합대책회의에서 서정협 행정1부시장 내정자와 바이러스 전파 예방 인사법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를 두고 중국인 입국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일부 외국인 단기체류자 등은 “파악이 쉽지 않다”며 "출입국 관리사무소에서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31일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과거 메르스 사태가 발생했을 때도 중국 정부가 (여행을) 금지하지는 않았다”며 “입국 금지를 한다는 것은 무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대신 (우리 국민의) 중국 여행이 줄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해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대학의 중국인 유학생과 관련해서는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국내 학기가 시작되면 7만명이 넘는 중국인 유학생이 입국해야 한다”며 “대학 당국이 학기 시작을 연장하거나 방송 통신수업으로 대체하는 등 위기가 극복될 때까지 비상한 방식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의 중국인 밀집지역 방역 대책도 이날 소개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 자양동, 구로동, 가산동, 대림동, 명동이 중국인이 밀집한 지역”이라면서 “24시간 내국인ㆍ외국인 임시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하고 외국인 주민 대상 긴급지원과 함께 외국어로 번역된 행동요령도 안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다만 “단기 비자 일용노동자와 불법체류자도 있어서 파악하기 쉽지 않다”고 토로하며 “출입국관리사무소 차원에서 국내로 입국한 중국 국적자들을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한 박 시장은 중국 우한에서 돌아오는 우리나라 교민들이 격리될 진천ㆍ아산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두고 “(정부가)사전에 주민과 교감하는 과정 없어서 아쉽다”고 비판했다. 이어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고 주민들과의 협의와 논의를 거쳐서 서로 신뢰를 가져가는 게 중요하다”며 “실제로 주변 위험을 초래하지 않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