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의 왕’ 메시, 개인 통산 500승...레가네스전 2골 1도움

중앙일보 2020.01.31 08:41
메시가 레가네스전에서 바르셀로나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직후 팬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메시가 레가네스전에서 바르셀로나의 세 번째 골을 터뜨린 직후 팬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축구의 왕’ 리오넬 메시(33ㆍ바르셀로나)가 개인 통산 500승 고지에 올랐다. 3개의 공격포인트를 몰아치며 자신의 업적을 자축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FC 바르셀로나는 31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레가네스와 2019-20시즌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16강전에서 5-0 완승을 거두며 8강에 올랐다.
 
이 경기에서 바르셀로나의 주포 겸 간판스타 메시가 3개의 공격 포인트로 대승을 이끌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가 1-0으로 앞선 전반 27분 코너킥 찬스에 키커로 나서 팀 동료 클레망 랑글레의 헤딩골을 어시스트했다. 후반 14분과 후반 44분에는 연속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다섯 골 차로 벌리는데 기여했다.
 
메시가 2골 1도움으로 레가네스전 5-0 대승을 이끈 직후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메시가 2골 1도움으로 레가네스전 5-0 대승을 이끈 직후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날 승리로 메시는 개인 통산 500승 고지에 올랐다. 바르셀로나 한 팀에서만 작성한 기록이라 더욱 특별한 발자취다. 메시는 지난 2004년 10월 에스파뇰전에서 프로 데뷔 이후 첫 승리를 거뒀다. 이후 햇수로 16년, 경기수로는 710경기만에 500승이라는 의미 있는 기록을 남겼다.
 
메시의 500승은 은퇴한 옛 동료 사비 에르난데스(476승), 안드레스 이니에스타(459승)를 뛰어넘은 바르셀로나 구단 최다승 기록이기도 하다. 메시가 절정의 득점력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만큼, 승리 기록 또한 한동안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레가네스전에서 후반 44분 상대 골키퍼를 제치고 자신의 2번째 골을 터뜨리는 메시(가운데). [AP=연합뉴스]

레가네스전에서 후반 44분 상대 골키퍼를 제치고 자신의 2번째 골을 터뜨리는 메시(가운데). [AP=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