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하이닉스 작년 영업익 2.7조로 87% 급감…4분기 '어닝쇼크'

중앙일보 2020.01.31 08:30
경기도 성남시 SK하이닉스 분당캠퍼스 모습.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 SK하이닉스 분당캠퍼스 모습.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반도체 불황 여파로 지난해 영업실적이 대폭 급감했다. 지난해 1000억원대의 당기순손실을 내면서 적자로 돌아서는 등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거뒀다.
 
SK하이닉스는 연결기준 지난해 총 영업이익이 2조7127억원으로 전년보다 87% 감소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총 매출액은 26조9907억원으로 전년 대비 33.3% 감소했고 순이익은 2조164억원으로 87% 줄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과 매출액도 두 자릿수 이상 감소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23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4.7%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3%대로 추락했다. 전년 같은 기간 45%와 비교해 42% 포인트 급락한 수치다. 직전 3분기 7%와 비교해도 4% 포인트 떨어졌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도 6조92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3% 감소했다. 다만 전분기 보다는 1% 증가했다.
 
특히 당기순손실 1182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3조3979억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률은 3%, 연간 영업이익률도 10%로 지난해 52%보다 42%포인트 급감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도 6조9271억원으로 30.3% 감소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반도체 수퍼사이클이 지난해 한차례 종료되고, 글로벌 무역갈등으로 인한 세계 경제 불확실성 확대, 고객들 재고증가와 보수적인 구매정책이 수요둔화와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수요 흐름이 개선되는 등 긍정적 신호가 보이지만 과거보다는 훨씬 높아진 복잡성과 불확실성이 상존해 신중한 생산·투자로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