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강원선거 총대 멘 이광재···“출마해달라”엔 “고민 좀더”

중앙일보 2020.01.31 05: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 앞에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만찬을 앞두고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 앞에서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만찬을 앞두고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광재 전 강원지사가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강원 선거를 이끈다. 30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의 만찬에서 제안을 받고 이를 수락하면서다.

 
이날 경남 양산을 출마를 선언한 같은 당 김두관 의원은 김영춘(부산 부산진갑) 의원과 함께 PK(부산ㆍ경남) 선거를 이끌게 된다.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TK(대구ㆍ경북) 간판을 맡는다. 이로써 민주당은 권역별 선거를 책임지는 선대위 진용이 갖춰지게 됐다. 
 
이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이 대표와 만나 총선 출마와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제안받았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전 지사가 강원도에 대한 애정으로 총선에서 (강원도)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싶다고 했다”며 “공동선대위원장이 돼서 강원도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이 전 지사에게 스스로 후보가 돼 뛰어주십사 요청을 드렸는데 고민을 좀더 해보겠다고 했다”고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이 전 지사 출마 후보지로 몇 군데가 거론됐다고 한다. 이 전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사실 작년 말 사면 발표나기 전까지는 갑작스레 알게 된 건데 그때까진 크게 생각 못했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선 그가 강원도 원주에서 학창 시절을 보낸 만큼 원주 출마 가능성이 거론돼왔다.

 
강원도는 민주당이 20대 총선 때 전체 8석 중 1석(송기헌ㆍ강원 원주을)을 얻는 데 그치는 등 험지로 꼽힌다. 민주당은 ‘강원의 아들’로 불리는 이 전 지사가 이 지역에서 출마하면 최대 서너 석까지 노려볼 수 있다는 분위기다. 이날 이 대표와의 회동을 계기로 본격적인 정계활동을 시작한 이 전 지사는 내달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토론회를 갖는 등 점차 보폭을 넓혀갈 것으로 보인다.
 

‘김두관 PK행’ 승부수 통할까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 양산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 양산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뉴스1]

김두관 의원은 이날 양산을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개혁과 민생의 승리냐, 꼼수와 권력욕의 승리냐’는 경남ㆍ부산ㆍ울산 선거에 달려있고 그 분수령은 낙동강 전투가 될 것”이라며 “지역주의 극복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제 일신의 편안함을 버리겠다”고 말했다. 20대 총선 때 경기 김포갑에서 당선된 그는 “김포시민께 너무도 죄송하다”며 “10년 전 저에게 도지사를 맡겨주신 양산시민, 경남도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고도 했다.

 
김두관 의원은 김영춘 의원과 함께 민주당의 PK 쟁탈전 선봉장 역할을 맡게 될 거라고 한다. 김두관 의원은 경남 남해 출신으로 이장ㆍ군수를 거쳐 2010년 경남지사를 지냈다. 현재 민주당의 부울경 의석은 10석(부산 6석 울산 1석 경남 3석)이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부울경은 압승을 했는데 2년 만에 상황이 좀 많이 어려워진 것 같다”며 “힘을 합쳐주신다면 PK 지역에서 과반수 의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수성갑 재선에 도전하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의 대구ㆍ경북 선거를 이끈다. [중앙포토]

대구 수성갑 재선에 도전하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주당의 대구ㆍ경북 선거를 이끈다. [중앙포토]

TK에선 김부겸 의원이 총대를 멘다. 민주당은 TK 25개 지역구에 모두 후보를 내 최대 5석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문제는 험지 기피 현상으로 민주당 출마자를 찾기가 녹록지 않다는 점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TK는 험지보다 더한 사지(死地)”라며 “출마를 자처하는 사람이 적어 심각한 인물난에 시달리는 상황이라 김부겸 의원에 거는 기대가 더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양이(이해찬ㆍ이낙연)’를 앞세운 4ㆍ15 총선 선대위를 띄워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나서기로 했다. 31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선대위 구성 및 설치와 관련한 안건을 논의한다. 선대위는 이 대표와 이 전 총리가 좌장격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전체를 총괄하고, 김부겸ㆍ김영춘 의원, 이 전 지사 등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권역별로 이끄는 방식이다. 직능별 대표 인사도 선대위에 참여시킬 계획이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30일 오전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30일 오전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최근 총선 역할론이 조금씩 커지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선대위에 합류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와 관련해 임 전 실장과 가까운 한 민주당 인사는 통화에서 “임 전 실장이 제도권 정치에 벗어나 있더라도 당에 도움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하겠다고 한 만큼 그게 어떤 역할이 될지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하지만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점이 변수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두하며 “검찰이 울산에서 1년 8개월을 덮어둔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할 때 이미 분명한 목적을 갖고 기획됐다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정진우ㆍ정희윤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