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HD TV 음향은 LG·삼성, 영상은 LG ‘매우 우수’

중앙일보 2020.01.31 00:04 경제 5면 지면보기
기존 TV보다 4배 높은 해상도를 자랑하는 UHD(Ultra High Definition) TV의 품질을 비교한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원 4개 브랜드 비교
전력소비는 아남 제품이 최저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4개 가전 브랜드(삼성전자·LG전자·아남·필립스)의 UHD TV 6개 제품을 비교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이중 LG 전자의 고가형 UHD TV는 ▶SDR·HDR 영상품질▶해상도▶음향품질▶동영상 끌림·지연▶연간소비 전력량 등 모든 항목에서 별 다섯 개를 받아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LG전자는 특히 중저가형 제품까지 모든 항목에서 매우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의 고가형 UHD TV는 시야각 항목(별 4개 ‘우수’)을 제외하고는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하지만 보급형인 중저가형 UHD TV는 동영상 품질 등 다수 항목에서 별 3~4개를 받으면서 ‘양호’ 혹은 ‘우수’에 그쳤다. 필립스 제품은 HDR 영상품질과 시야각, 동영상 끌림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SDR 영상품질은 ‘우수’에 그쳤고 음향품질은 ‘양호’, 입력지연은 ‘보통(별 2개)’ 수준이었다. 이 제품은 특히 UHD 지상파 방송 시청이 불가능하다는 점이 문제로 지적됐다. 아남의 제품도 시야각과 동영상은 ‘양호’,  SDR·HDR 영상품질, 음향품질은 ‘보통’에 머물렀다. 역시 UHD 지상파 방송 시청은 불가능했다.
 
연간소비전력량은 제품별로 최대 2배 차이가 났다. 하루 1일 6시간 작동하고 18시간 대기한다고 가정할 때, 아남 제품은 연간 162kWh(연간 2만5900원) 사용해 전력소비량이 가장 적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