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학규 “도와달라” 요청에 김종인 “이 나이에 일선 못 나선다”

중앙일보 2020.01.30 21:39
2017년 1월 김종인(왼쪽)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손학규 당시 전 민주당 대표가 함께 자리한 모습. [중앙포토]

2017년 1월 김종인(왼쪽)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손학규 당시 전 민주당 대표가 함께 자리한 모습. [중앙포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0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당 재건을 도와달라고 요청했지만 김 전 위원장은 거절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손 대표는 이날 오후 김 전 위원장과 만나 안철수 전 의원이 떠난 당의 재건을 위해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
 
손 대표는 이 자리에서 청년 세대 육성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며 당을 청년 정당으로 개편해 총선을 함께 치르자고 했다.
 
손 대표의 제안에 김 전 위원장은 “이 나이에 일선에 나서지 못한다”고 답하며 거절 의사를 전달했다고 당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손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당사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출마자 아카데미에 참석해 안 전 의원의 탈당을 언급하며 “당혹스럽고 어이가 없고 그렇다”며 “안 전 의원에 대해 크게 기대를 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을 제대로 세우고 힘을 합쳐 같이 나가야 할 텐데 왜 뺄셈의 정치를 생각했을까 이해가 안 된다”며 “그런데 뭐 어떻게 하겠나”라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