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 교민' 1차 수송할 전세기, 인천공항서 이륙…자정쯤 도착 예정

중앙일보 2020.01.30 21:00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있는 한국 교민들을 태우고 돌아올 전세기가 3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20200130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있는 한국 교민들을 태우고 돌아올 전세기가 3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을 출발 준비를 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2020013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있는 한국 교민들을 태우고 돌아올 전세기가 30일 오후 9시쯤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했다.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은 이날 오후 8시 45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우한으로 향했다. 
 
이날 자정쯤 우한톈허 공항에 도착하는 전세기는 우리 교민 최대 360명을 태우고 31일 오전 6시 반쯤 김포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이 전세기에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과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관 등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이 탑승했다.
 
정부는 당초 30일과 31일 각각 2대씩 총 4대의 전세기를 잇달아 투입해 700명에 달하는 우한과 인근 후베이성 일대 도시에 고립된 교민들을 철수시킬 계획이었지만 중국 측은 우선 한 대만 승인한다고 통보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