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 엑소더스' 전세기 출발···360명 태우고 내일 김포로 온다

중앙일보 2020.01.30 20:55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우한에서 한국 교민을 수송하기 위한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가 3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 출발을 앞두고 화물을 싣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발생한 중국 우한에서 한국 교민을 수송하기 위한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가 30일 저녁 인천국제공항 출발을 앞두고 화물을 싣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한 전세기가 출발했다.
 
외교부와 대한항공 등에 따르면 KE9833편 보잉 747 여객기가 30일 오후 8시 45분 인천공항에서 출발했다. 이날 자정쯤 우한톈허 공항에 도착하는 이 전세기는 우한에 발이 묶인 교민을 최대 360명까지 태우고 31일 오전 김포공항으로 돌아온다. 전세기를 타고 돌아오는 교민 등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나뉘어 14일간 격리 수용된다.
 
정부는 당초 30일 오전 10시와 정오에 각 1대씩 2대의 전세기를 띄우고 31일에도 2대를 보내 총 700명에 이르는 교민을 수송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중국이 ‘1대씩 순차적으로 보내자’는 입장을 밝히면서 계획이 변경됐다.
정부는 당초 이날 2대에 나눠 태우려 했던 360여명의 인원을 1대에 모두 태운다는 계획이다. 원래 간격을 두고 앉으려고 했지만 붙어 앉으면 1대에 모두 탑승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폐렴) 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한 전세기가 출발을 앞둔 30일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우한행 전세기로 추정되는 항공기(KE9883-HL7461)가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폐렴) 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한 전세기가 출발을 앞둔 30일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우한행 전세기로 추정되는 항공기(KE9883-HL7461)가 이륙준비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전세기엔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인원도 탑승했다. 외교부 직원, 국립중앙의료원 소속 의사 및 간호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관 등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은 우한톈허 공항에 집결하는 현지 체류 한국인의 전세기 탑승을 지원한다.
 
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도 전세기에 탔다. 조 회장은 우한으로 출발에 앞서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직원들이 우한 전세기 탑승에 자원했다는 얘기를 듣고 감동했다”면서 “전세기 내에서의 역할은 특별히 없지만, 직원을 응원해주고 우한 교민을 잘 모시고 오겠다”고 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조 회장의 전세기 탑승에 대해 감염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도 자원한 승무원을 격려하고, 혹시 발생할지 모를 비상 상황에 회사 최고위층의 신속한 결정이 필요할 것이란 판단에 따라 전세기에 탑승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재계 안팎에선 오는 3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여부가 걸린 주주총회를 앞두고 회사 장악력을 과시하고 우호적인 여론 형성을 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전세기에는 마스크 200만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장, 방호복ㆍ보호경 각각 10만 개 등 우한에 긴급지원하기로 한 의료구호 물품 중 일부가 실렸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