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종건 미투’에 여성단체 “여성폭력 외면하는 정당에 자리는 없다”

중앙일보 2020.01.30 20:04
‘미투’(Me tooㆍ나도 당했다) 고발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27)씨에 대해 여성단체들이 집단 반발을 이어가고 있다.  
28일 원종건씨가 국회 정론관에서 미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28일 원종건씨가 국회 정론관에서 미투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한국여성의전화는 30일 “여성폭력문제’를 외면하는 정당에 21대 국회에 자리는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이번 사태(원씨 미투 사건)로 불거진 민주당의 인재 영입 기준과 후보자 검증 절차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번 총선은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된 미투 운동에 대한 정치권의 제대로 된 응답이어야 하며, 그것은 올바른 후보를 배출하는 것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원씨의 전 여자친구가 미투 폭로와 관련 상담을 받았던 곳이라고 밝힌 여성인권 시민단체다.  
시민단체 한국여성의전화가 30일 올린 성명. [한국여성의전화 홈페이지 캡처]

시민단체 한국여성의전화가 30일 올린 성명. [한국여성의전화 홈페이지 캡처]

 
한국여성의전화는 이어 “여성폭력과 성평등에 대한 높아진 인식과 이와 관련한 법ㆍ제도ㆍ사회적 변화에 대한 강력한 요구를 외면하는 정당에게 유권자는 21대 국회의 자리를 내어주지 않을 것”이라며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그리고 또 용기를 냈으면 하는 바람으로’ 목소리를 내게 되었다는 피해자의 말을 민주당은 똑똑히 새겨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를 콕 집어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가 원씨 인사검증이 소홀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 “그렇게까지는 확인하지 못한 미비한 점이 있었다”고 한 것을 언급하며 “미투 운동은 ‘그렇게까지 확인하라’는 주문이다. 민주당은 시대를 읽지 못하고, 미투운동이 제기한 여성폭력 문제를 철저히 외면했다”고 했다. 또 이 원내대표가 한 언론 인터뷰에서 당에서 논란이 된 인물들에 대해 “당 지도부가 충분히 논의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상식적으로 결정하는 과정을 밟을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우리는 ‘젠더폭력 무관용의 원칙을 천명’한 당의 ‘상식’이 무엇인지 끝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번 원씨 사건에 대해선 여성단체들이 앞다퉈 비판 성명을 내고 있다. 전날 여성단체 전국미투생존자연대는 “원종건 논란은 초유의 사태”라며  “각 정당은 4ㆍ15 총선 인재 영입 시 ‘미투’를 공천기준에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같은 날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이 사건은 민주당이 겉으로는 여성들의 인권을 위하는 정당을 표방하지만 실제로는 감성팔이로 여성들의 눈을 속이는 표 장사에만 관심이 있는, 진정성이 결여된 정당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비판했다.  
 
앞서 여성단체들은 현 정부 출범 이래 여권의 성추행 논란엔 비판 강도가 낮다는 논란이 있었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의 여성 비하 논란, 아내를 폭행ㆍ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 소속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사건 등 여권의 성 관련 논란에 큰 소리를 내지 않으면서다. 이에 자유한국당에선 “여성단체의 ‘여’가 계집 여(女)가 아니고 (여권을 뜻하는) 여(與)자냐”(정진석 의원) 등의 비판이 있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