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의겸, 조국에 공개 편지 "묘하게 우리 둘이 호된 시련 겪어"

중앙일보 2020.01.30 18:39
[사진 김의겸 페이스북]

[사진 김의겸 페이스북]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청와대를 떠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30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하며 “묘하게 우리 둘은 호된 시련을 겪었고 지금도 진행 중”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교수에게’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김 전 대변인은 “조 전 장관은 검찰개혁을 추진하다 검찰의 반발을 샀다. 저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보수 언론과 대립각을 세우다 몰매를 맞았다고 생각한다. 물론 제 잘못이 크지만, 돌팔매질은 너무도 가혹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생각하는 대변인의 모습은 대통령의 뜻이 무엇인지 정확하고 분명하게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언론과 불편한 관계가 되더라도 피하거나 돌아가지 않으려고 했다. 대통령에게 날아드는 화살도 제가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내가) 유별나게 까칠한 대변인이 되고 말았다”면서 “제가 공격적일 수 있었던 건 문재인 대통령이 든든하고 묵직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도 고 노무현 대통령만큼 내면이 뜨거운 분이지만 그걸 참고 또 참는 분이다. 그리고 대통령이 온화한 성품이기에 대변인은 거칠게 나가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총선) 도전을 결심한 데 조 전 장관의 영향이 컸다고 밝혔다. 그는 “(조 전 장관이) 고난의 가시밭길을 걸어가면서도 의연하게 버텨내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에 파동이 일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선일보’는 ‘할 말은 하는 신문’을 주요한 표어로 내걸고 있다. 저도 ‘조선일보에게 할 말은 하는 정치인’이 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 검증위는 다음달 3일 마지막 회의를 갖고 김 전 대변인 예비후보에 대한 적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