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데이트 폭력’ 의혹 원종건, 민주당 탈당…당 차원 조사 불가

중앙일보 2020.01.30 18:24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씨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씨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데이트 성폭력’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사 자격을 반납한 원종건(27)씨가 30일 민주당을 탈당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원씨가 제출한 탈당계가 오늘 오후 처리됐다”라면서 “원씨가 자진해서 탈당한 이상 당이 이 사건을 조사할 권한은 없다”고 밝혔다.
 
원씨의 데이트 폭력 의혹은 원씨의 전 여자친구가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글을 올리면서 불거졌다. 
 
그는 “원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 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혐오)과 가스라이팅으로 저를 괴롭혀왔다”면서 “원씨가 했던 행동들은 엄연히 데이트폭력이었고, 전 진심으로 사과를 받고 싶었는데 그는 전혀 미안하다고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원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창 캡처와 폭행 피해 사진 등도 공개했다.
 
논란이 커지자 원씨는 28일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했다. 이어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면서 “허물도 크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원씨는 “데이트 폭력 의혹 글을 올린 사람은 한때 사랑했던 여성이다. 주장의 진실 여부와는 별개로 함께했던 과거에 대해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지는 자세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게 손을 내밀어준 민주당이 선거를 목전에 두고 있다.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하고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 공방 자체가 부담을 드리는 일이다. 그걸 견디기가 힘들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