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교민 전세기, 1대 360명 태우고 내일 새벽 6시30분 온다

중앙일보 2020.01.30 17:30
우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 720명을 귀국시키기 위해 30일 오전 첫 전세기를 출발시킬 계획이었으나, 일정이 지연됐다. 정부는 우리 교민을 수송할 첫 전세기가 이날 오후 8시45분 인천공항을 이륙해 오는 31일 오전 6시~7시 김포공항으로 도착할 것으로 밝혔다.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계류장에 우한행 전세기(KE9983-HL7461)로 추정되는 항공기가 계류돼있다. [뉴스1]

우리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고립돼 있는 우리 국민 720명을 귀국시키기 위해 30일 오전 첫 전세기를 출발시킬 계획이었으나, 일정이 지연됐다. 정부는 우리 교민을 수송할 첫 전세기가 이날 오후 8시45분 인천공항을 이륙해 오는 31일 오전 6시~7시 김포공항으로 도착할 것으로 밝혔다.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계류장에 우한행 전세기(KE9983-HL7461)로 추정되는 항공기가 계류돼있다. [뉴스1]

정부가 제공하는 전세기편으로 귀국하려던 중국 우한시 교민 720명 가운데 절반만 먼저 귀국한다. 선발대로 출발하는 전세기는 30일 오후 8시45분 인천공항을 출발한다. 그리고 고국으로 귀환하기만을 기다리는 교민들을 태우고 31일 오전 2시45분(현지시간) 우한 텐허공항을 출발해 이날 오전 6시30분 김포공항에 도착한다. 정부는 당초 30~31일 이틀간 전세기 4대를 우한으로 보내 교민들을 이송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이 전세기 한 대의 운항만 우선 승인하면서 전해지면서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됐다.  
 
보건복지부ㆍ외교부는 30일 합동 브리핑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과 관련한 우한 교민 귀국 계획을 공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송 계획이 미뤄진 이유에 대해 “중국 측과 대사관, 총영사관을 통해서 지금 이 시간에도 계속 소통하고 있다”면서 “이틀간 4편을 통해서 귀국시키는 방안을 추진해왔지만 어제 저녁 중국으로부터 우선 한 대 운영만 승인할 예정이라는 통보를 받았다. 우선 한 대 허가를 내주고 순차적으로 (전세기) 요청을 받는다는 방침으로 운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중국이 허가 의사를 밝힌 전세기 한 대부터 신속히 준비하고 추가 항공편 운항을 교섭하기로 했다. 404석 규모의 보잉747기를 먼저 보낸다. 여기에 교민 350~360명 정도를 태운다. 두 대에 나눠 태우려던 교민을 한 대로 수송한다. 한 대에 최대한 많은 인원을 태우기 위해 좌석 배치 계획도 바꿨다 변경했다. 감염 위험을 고려해 앞뒤좌우 한자리씩을 비워 지그재그식으로 앉히려 했지만 불가피하게 거의 모든 좌석에 앉히게 됐다.  
우한 전세기 오전 항공편 '결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해 당초 30일 오전 출발할 예정이던 전세기 운항이 다소 늦어진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예정됐던 시간보다는 늦어지겠지만 오늘 전세기가 출발하는 것은 확실하다"면서 "오늘 밤 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전광판에 우한행 항공편 현황에 '결항'이 표시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우한 전세기 오전 항공편 '결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해 당초 30일 오전 출발할 예정이던 전세기 운항이 다소 늦어진다.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예정됐던 시간보다는 늦어지겠지만 오늘 전세기가 출발하는 것은 확실하다"면서 "오늘 밤 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 전광판에 우한행 항공편 현황에 '결항'이 표시되고 있다. 최정동 기자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마스크 수준을 높이기로 했다. N95 이상의 고강도 마스크(보건용 마스크)를 다 착용해서 기내 감염을 예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N95는 감염 환자를 돌보는 의료인들이 착용하는 마스크다. 현지 교민 중에선 현재 확진자나 감염 의심 증세를 보이는 사람은 없다. 하지만 전세기 탑승 전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 못 타는 사람이 나올 수 있다. 귀국 신청자보다 실제 탑승자가 줄어들 수 있다. 박 장관은 “중국 정부가 일관되게 주장하는 건 유증상자 기준을 37.3℃(체온)로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를 초과하는 발열자들은 일단 의심자로 해서 출국을 금지시키고 있다”고 했다. 주우한 총영사관은 30일 “오늘 오후 8시 집결해달라”는 단체 공지를 전세기 탑승 예정 교민들에게 보냈다. 강경화 장관은 “뒤에 남게 되는 분들은 관리 방법을 모색하겠다. 총영사관과 이번 임시항공편으로 가는 신속대응팀을 통해 중국 측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추가 확진자는 사흘째 발생하지 않았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240명이고 이 중 199명이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해제 됐다. 41명은 검사 중이다. 하지만 최근(1월 13~26일) 우한에서 국내로 입국한 내외국인 2991명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에서 10명이 의사환자(의심환자)로 분류돼 검사에 들어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전수조사 대상은 내국인 1160명, 외국인 1831명이다. 내국인 중 75명이 출국하고 1085명이 국내에 체류하고 있고, 이 중 701명(65%)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외국인은 1433명이 출국하고 국내에 남은 398명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내국인 384명은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또 국내 체류 외국인 중 연락처가 파악된 사람은 80명에 불과하다. 연락이 닿지 않는 내외국민들 가운데 의심 증상이 나타난 사람이 얼마나 될지 가능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 본부장은 “외국인들은 여권번호를 가지고 (추적)한다. 이들의 국내 체류지를 확인하고 있다. 체류지가 확인된 경우는 지자체와 공동으로 또는 경찰청과 관계부처 공동으로 현 위치와 현 상태를 조사를 진행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ㆍ최은경ㆍ정종훈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