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톨게이트 노동자 도로공사 농성 해제…“직접고용 투쟁은 계속”

중앙일보 2020.01.30 16:22
지난해 9월 10일 경북 김천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노조원들이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본사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9월 10일 경북 김천시 한국도로공사 본사에서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노조원들이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본사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이 한국도로공사에 직접 고용을 촉구하며 지난해 9월부터 해왔던 본사 점거 농성을 해제하기로 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30일 “톨게이트 요금 수납 노동자들이 내일 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 해단식을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직 직접 고용 쟁취 투쟁은 끝나지 않았지만, 5개월에 걸친 본사 농성을 정리하고 새로운 투쟁을 결의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도로공사는 2017년 비정규직인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의 정규직 전환을 자회사 채용 방식으로 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를 거부한 수납원 1500여명을 집단 해고한 바 있다. 이들 가운데 일부는 도로공사에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지난해 9월 9일부터 경북 김천 도로공사 본사에서 농성을 해왔다.
 
도로공사는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법원 판결에 따라 1심에 계류 중인 수납원도 직접 고용하기로 했으나, 2015년 이후 입사자에 대해선 법원 판결에 따라 직접 고용을 해제할 수 있다는 조건을 달았다.
 
민주일반연맹은 “농성 해단 이후에도 도로공사와 국토부, 청와대에 조건부 직접 고용이 아닌 예외 없는 전원 일괄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