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진천에서 주민 항의 받은 김강립 차관, "우한 교민 격리시설 왜 충북 진천으로 정해졌나?" 질문에 답해

중앙일보 2020.01.30 15:28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 29일 우한 교민 격리 시설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을 방문했던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재개발원 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시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충북 진천군 국가공무원재개발원 현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시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한 보건복지부의 현안보고를 받기위해 열렸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왼쪽)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기동민 민주당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왼쪽)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기동민 민주당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차관이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 참석하자 의원들은 안부를 물었다. 기동민 민주당 의원은 “관료로 계시니 감내하시라”며 악수를 했다. 김 차관은 의원들의 안부 인사에 가볍게 고개를 숙여 답례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오른쪽)과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오른쪽)과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김승희 자유한국당 간사는 “충북 진천의 격리 시설 주변에는 유치원 초·중·고가 줄지어 있고, 2km 안에 26000명의 인구 초 밀집 지역이며, 농촌 지역이라 고령의 어르신이 많아 질병에 취약하다”며 “이 장소를 (격리 시설로) 선정한 이유가 뭔지 물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차관은 "여러 가지를 고려했다“며 ”시설의 운영 주체가 국가 기관이어야 한다는 원칙하에 수용 능력과 관리의 용이성, 공항으로부터의 무정차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의원이 “진천 주민들의 분노가 거세서 어제 차관님 수고를 많이 하셨고 바쁘셨는데 주민들의 거센 항의를 님비(NIMBY) 현상이라고 보는지 아니면 정당한 항의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재채기 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재채기 하는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차관은 "아직은 정확한 치료법과 치료제가 나오지 않은 질병에 대해 지역 주민으로서 불안감이 클 수밖에 없다"며 "그분들의 불안을 덜어드릴 조치를 완벽하게 갖추기 위해 노력하는 게 정부의 책무"라고 답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현안보고 전체회의에서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의원이 “지역 주민과 소통하지 않은 것은 인정하시죠?”라고 묻자 김 차관은 고개를 숙였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