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김두관 왜 나를 지목? 장수는 병졸과 안 싸워”

중앙일보 2020.01.30 14:14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30일 경남 지역 총선 출마를 선언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항마로 자신이 거론된 것과 관련해 “장수는 병졸과 싸우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낙연 전 총리가 종로에 출마하면서 ‘황교안 대표 나와라’고 소리치니 김 의원이 이를 흉내 내 ‘홍준표 나와라’고 말한 기사를 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전 총리와 황 대표는 대선주자 1, 2위이기 때문에 그 싸움은 그럴 듯하나 김 의원은 무슨 연유로 나를 지목하는지 의아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밀양에 터 잡고 PK(부산·경남) 수비대장 하러 내려가는 것이지 병졸과 싸우기 위해 내려가는 것이 아니다”며 “착각하지 마시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 김포시갑 현역 의원인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주의의 십자가를 지고 불쏘시개가 돼 우리 정치를 바꿀 수 있다면 기꺼이 나를 태우겠다”며 경남 양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