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벅스 전 연령대 인기 1위는 아메리카노, 2위 카페라떼

중앙일보 2020.01.30 14:01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커피 음료는 아메리카노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스타벅스 코리아]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커피 음료는 아메리카노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스타벅스 코리아]

“아메리카노로 세대 초월 한 마음”

 
한국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커피 음료는 연령대 무관, 아메리카노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는 회원 500여만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연령대별 음료 선호도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모든 연령대에서 아메리카노가 1위로 조사됐다고 30일 발표했다. 2위는 모든 연령대에서 카페라테로 나타났다. 
 
아메리카노는 고온ㆍ고압력에서 추출한 에스프레소 원액에 물을 넣은 음료다. 2007년 이래 13년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스타벅스는 “아메리카노와 카페라테는 진한 에스프레소에 물 또는 우유를 추가하는 기본적인 에스프레소 음료로, 부드럽고 고소한 풍미의 커피를 선호하는 한국인의 취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전 연령대에서 1위 커피 음료는 아메리카노, 2위는 카페 라떼였지만 3위보다는 세대별 취향이 나뉘었다. 왼쪽부터 각 세대별 3위를 차지한 자파칩 프라푸치노(10대), 자몽허니 블랙 티(20대), 돌체 콜드 브루(30대), 스타벅스 돌체 라떼(40대), 디카페인 아메리카노(50대). [사진 스타벅스 코리아]

전 연령대에서 1위 커피 음료는 아메리카노, 2위는 카페 라떼였지만 3위보다는 세대별 취향이 나뉘었다. 왼쪽부터 각 세대별 3위를 차지한 자파칩 프라푸치노(10대), 자몽허니 블랙 티(20대), 돌체 콜드 브루(30대), 스타벅스 돌체 라떼(40대), 디카페인 아메리카노(50대). [사진 스타벅스 코리아]

 
3위부터는 연령대별 취향이 갈렸다. 10대에선 초콜릿을 넣은 찬 음료인 ‘자바 칩 프라푸치노’가, 20대에서는 2016년 출시된 ‘자몽 허니 블랙 티’가 각각 3위를 차지했다. 또 30대는 돌체 콜드 브루, 40대는 스타벅스 돌체 라떼, 50대 이상은 디카페인 아메리카노가 각각 3위에 올랐다.  
 
스타벅스는 관계자는 “30대와 40대에선 클래식 음료인 캐러멜 마키아토와 카페 모카보다 돌체 콜드 브루와 스타벅스 돌체 라떼를 더 좋아했다”며 “이는 깊고 진한 커피 음료를 선호하는 직장인의 선호도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또 “카페인 부담을 줄이고자 하는 웰빙 트렌드가 중장년 고객을 중심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디카페인 커피는 연령층이 높아질수록 좋아해 지난해에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40% 이상 많이 팔렸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