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긍정평가 44.9%…민주·한국 지지율 동반하락 [리얼미터]

중앙일보 2020.01.30 12:27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선별진료소 대기실에서 관계자로부터 현장 대응체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선별진료소 대기실에서 관계자로부터 현장 대응체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민주당은 지지도가 40%선에서 30%선으로 하락했고 한국당은 30%선에서 20%선으로 떨어졌다. 설 연휴를 거치면서 여야 거대 양당의 지지도가 동반 하락한 가운데 무당층이 10%를 넘겼다는 여론 조사가 30일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중도층과 20·30대 청년층에서 하락세를 보이면서 12주 만에 45% 밑으로 내려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8∼29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2.2%포인트 내린 38.2%를, 한국당은 2.3%포인트 내린 29.8%를 각각 기록했다.
 
4·15 총선 경쟁이 불붙은 가운데 설 연휴를 지나면서 여당과 제1야당의 지지율이 나란히 하락한 모양새다.
 
정의당은 4.4%로 전주와 같았고, 바른미래당은 0.2%포인트 내린 3.9%, 새로운보수당은 전주와 같은 3.8%였다. 우리공화당은 0.7%포인트 오른 1.8%, 대안신당은 0.3%포인트 내린 1.4%, 민주평화당은 0.4%포인트 오른 1.4%, 민중당은 0.6%포인트 오른 1.3%였다.
 
어느 정당에도 속하지 않은 무당층은 3.0%포인트 오른 12.9%로 상승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민주당과 한국당은 최근 한 쪽 지지율이 떨어지면 다른 한쪽이 오르는 관계를 보였는데, 이번에는 양당이 동반 하락했다”며 “현 상황에 대해서 민심이 집권여당뿐만 아니라 제1야당에도 책임을 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2.1%포인트 내린 44.9%(매우 잘함 23.9%, 잘하는 편 21.0%)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는 0.5%포인트 오른 50.4%(매우 잘못함 37.0%, 잘못하는 편 13.4%)로 나타났다. 긍·부정 평가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5.5%포인트였다.
[사진 리얼미터 캡처]

[사진 리얼미터 캡처]

 
리얼미터는 “긍정 평가는 지난해 11월 1주 차 조사에서 44.5% 기록한 이후 12주 만에 45% 아래로 내려갔다”며 “모든 이념성향에서 부정 평가가 상승했고, 중도층에서 긍정 평가가 내리며 전체 하락을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의 하락 폭이 4.9%포인트(21.5%→16.6%)로 가장 컸다. 또한 중도층에서의 긍정 평가는 41.4%에서 37.8%로 3.6%포인트, 진보층에서는 (78.1%에서 76.5%로 1.6%포인트 각각 내렸다.
 
연령별로는 20대(47.8%→40.7%), 30대(49.2%→44.5%)에서도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서울(43.7%→40.7%), 경기·인천(51.3%→48.4%), 대구·경북(27.2%→25.0%)에서 하락했고, 호남(70.1%→69.5%)에서도 소폭 떨어져 60%대의 국정 지지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