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교육청, 다문화 많은 구로·금천·영등포 한국어 집중교육

중앙일보 2020.01.30 12:14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일대의 상가에 중국어 간판이 걸려있다. [중앙포토]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일대의 상가에 중국어 간판이 걸려있다. [중앙포토]

서울시교육청이 외국인 비중이 높은 서울 영등포·금천·구로구에 제2외국어를 할 수 있는 강사를 늘리고, 다문화 학생을 위한 단기 한국 적응 집중 교육을 하기로 했다. 논란이 됐던 남부 3구의 '이중언어 특구' 지정 계획은 포함하지 않았다.
 
30일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남부 3구에서 시행될 '서울학생 동반성장 지원 계획'을 내놨다. 남부 3구의 다문화 학생 비율은 빠르게 증가해 현재 27.1%에 이른다.
 
교육청은 학업 성취도가 낮은 다문화 학생을 위해 초단기·단기(각각 4일, 6개월) 한국 적응 집중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 집중 교육은 다문화교육지원센터인 다온센터와 지정된 위탁 기관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다문화 30% 이상 학교 '자율학교' 지정 

다문화 학생 비율이 30% 이상인 학교가 신청할 경우 '다문화 자율학교'로 지정한다. 지정된 학교는 교과 과목 내에서 20%의 수업을 자유롭게 편성해 새로운 수업 방식을 도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중국어 문학 시간 등을 편성해 운영하는 식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이중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강사를 올해 135명 배치할 계획이다. 이들은 정규 수업이나 방과후 수업에 참가해 다문화 학생의 수강을 돕는 역할을 한다. 교육청 관계자는 "다문화 학생이 늘면서 이중언어 강사를 배치하달라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자격 기준을 완화해 공급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다문화 학급으로 지정되는 다문화 학생 비율 기준은 현행 15%에서 10%로 낮춰 지정 학급을 늘린다. 현재는 이를 충족하는 중학교가 2곳에 불과해 다문화 학생이 특정 학교에 지나치게 몰리는 문제가 있었다. 서울시교육청은 다문화 학급을 늘려 쏠림 현상을 완화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중앙포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중앙포토]

 

지역주민 '낙인효과' 우려도 

서울시교육청이 남부 3구를 대상으로 한 다문화 학생 지원책을 내놨지만, '낙인 효과'를 우려한 지역 주민의 반발은 여전하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특정 지역을 특별 대우하는게 아니라 서울 전역에서 이뤄지고 있는 다문화 지원을 강화해 적용한 것"이라면서 "외국인 비중이 늘고 있는 다른 지역에도 적용 대상이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남부 3구 지역 학생이 모두 이중언어를 구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하면서 논란이 된 '이중언어 특구' 지정은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특정 지역을 특구로 지정할 계획은 없다"며 "다문화 학생이 늘어나는 지역에 맞는 지원책을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다문화 학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모든 학부모 대상 다문화 감수성 교육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 2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고, 2024년까지 12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