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세기 31일 새벽2시께 뜨나…교민에 "20시 집결" 단체 문자

중앙일보 2020.01.30 12:1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 4대를 투입할 계획이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 4대를 투입할 계획이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교민을 태울 전세기가 31일 새벽 1~2시쯤 이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우한 총영사관은 30일 "오늘 오후 8시까지 집결해달라”는 단체 공지를 전세기 탑승 예정 교민들에게 보냈다.  
 
처음 교민들에게 공지됐던 집결 시간은 이날 오전 9시, 전세기 이륙 시간은 각각 오후 3시와 5시였다. 그러나 집결시간이 예정보다 11시간 늦춰짐에 따라 전세기 이륙 시간도 31일 새벽 2시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총영사관은 정확한 이륙 시간은 아직 공지하지 않고 있다. 
 
우한 갇힌 자국민‘수송작전’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우한 갇힌 자국민‘수송작전’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집결 시간이 공지되면서 일단 교민들의 불안감은 다소 해소되는 모양새지만 돌연 연기된 배경에 대한 의문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총영사관은 30일 새벽 1시 교민들에게 문자 공지를 보내 “30일 오전 10시45분까지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계획을 취소한다”며 “재공지할 예정이니 일단 대기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교민들은 "(지연되는) 이유라도 알려달라"고 문의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청한 정부 소식통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애초 중국이 요청했던 비행 스케줄보다 더 변경된 내용으로 허가를 늦게 내줘서 이런 일이 생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비행 허가는 나왔다”며 “요청했던 시간보다는 늦춰졌지만 허가는 받았기 때문에 그에 따라 일정이 진행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발행한 비행 허가서엔 한국에서 출발하는 전세기 편의 중국 도착 시간과 중국 출발 시간이 적시된다. 한국 외교부가 발표했던 전세기의 출발시간은 오전 10시와 오전 12시였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낸 최종 허가서엔 출발 시간이 이보다 늦었던 셈이다. 
 
다른 정부 당국자는 역시 익명을 전제로 "미국이 자국 교민을 전세기로 이송한 상황과 비슷하게 우리 전세기도 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전세기는 지난 28일 수요일 밤 11시에 출발 예정이었으나 29일 새벽 5시에 우한 공항에서 이륙했다. 
 
30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중국 우한 교민 격리 수용지 제고를 요구하며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등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중국 우한 교민 격리 수용지 제고를 요구하며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등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측이 비행 허가를 지연한 이유와 관련, 이 당국자는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없다”면서도 “전세기 수송 문제가 한국 내에서 너무 민감하게 보도되고 있어서 중국 정부도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관심이 지나치게 집중되는 시간, 언론 보도가 집중되는 시간을 피할 수 있는 밤 늦은 시간과 새벽에 출국을 유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갑작스런 연기에 우한 교민들 사이에선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이날 전세기 탑승예정인 한 대학생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아침에 출발한다고 해서 식료품도 다 버렸는데 갑자기 시간을 늦추는 바람에 먹을 것도 없다”며 “교민들이 모여있는 단체 위챗(중국 메신저)방에 ‘이게 대한민국의 현실’, ‘우리 정부가 창피하다’는 글도 올라오고 있다”고 심란한 분위기를 전했다. 일부 교민들은 “전날 우한에서 귀한한 일본 전세기 탑승객 중 3명이 감염된 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견을 위챗방에서 공유하기도 했다고 한다.   
  
베이징=박성훈 특파원 park.seongh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