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종코로나 여파…한국은행, 중국서 들어온 화폐 교환 중단

중앙일보 2020.01.30 12:08
[셔터스톡]

[셔터스톡]

한국은행이 중국에서 들어온 손상화폐에 대한 교환을 중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중단 기간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안심’ 단계로 떨어질 때까지다.   
 
30일 한국은행 발권국 관계자는 “중국에서 유입된 원화 동전과 지폐에 대한 교환업무를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한은 발권국과 지역본부는 일반인이 이용할 수 있는 화폐교환 창구가 있다. 깨끗한 돈은 별다른 신청 절차 없이 한도 내에서 교환해주지만, 손상된 돈을 대량으로 바꿀 때는 교환신청서를 작성하도록 돼있다. 이때 중국 국적자가 신청한 경우엔 교환을 해주지 않겠다는 뜻이다.   
 
한은에서 화폐를 교환하는 중국인은 대부분 중개업자들이다. 주로 중국으로 수출된 국내 중고차를 폐차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동전을 수집한다. 이들은 중국 전역의 폐차장에서 모은 동전을 분류해 원화는 한국은행, 엔화는 일본은행으로 가져가서 교환하고 있다. 동전을 마대에 담아 정기적으로 교환하러 오는데, 주로 가져오는 사람이 정해져 있는 편이라서 한은 직원들도 누가 중국인 중개업자인지 파악하고 있다. 
 
한은의 이번 조치는 창구에서 일하는 직원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한은 발권국 관계자는 “돈이라는 게 그 특성상 어디서 나온 돈인지를 알 수가 없다”며 “혹시 돈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불가피하게 당분간 교환 중단을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