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기 CEO 두 명 중 한 명 “21대 국회, 경제 살리는 국회 원한다”

중앙일보 2020.01.30 12:00
중소기업 경영자들은 올 4월 선출을 앞둔 21대 국회가 ‘경제를 살리는 국회’가 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5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21대 국회에 바란다, 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의견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중소기업 CEO들은 가장 희망하는 국회상(像)으로 ‘경제를 살리는 국회(47.2%)’를 꼽았다. 이어 ‘민생을 우선하는 국회(27.6%)’, ‘책임지는 국회(8.6%)’, ‘법을 지키는 국회(8.4%)’ 등이 뒤를 이었다.  
 
바람직한 21대 국회상(像).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바람직한 21대 국회상(像).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이어 바람직한 국회의원상으로는 ‘올바른 정책을 제시하는 의원(31.2%)’이 꼽혔다. 중소기업 운영자들이 그만큼 경제를 잘 이해하고, 제대로 된 정책을 내는 국회의원에 목말라 있는 셈이다.  
 
조사에 응한 CEO들은 21대 국회에서 가장 우선돼야 할 중소기업 관련 경제 정책(복수응답)으로 ‘규제 완화(43.2%)’를 꼽았다. 이어 ‘대ㆍ중소기업의 상생 협력(42.6%)’, ‘투자 활성화(35%)’, ‘최저임금 인상ㆍ근로시간 단축실시 및 보완(33.6%)’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소기업 CEO들은 현 20대 국회의 지난 4년을 중소기업 육성이란 관점에서 볼 때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전체 응답자 중 ‘잘 못 했다’는 의견이 47.4%(매우 잘 못 했다 30%, 조금 잘 못 했다 17.6%)로 부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반면 '잘했다'는 의견은 8%에 그쳤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