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중권 “임종석 언론플레이로 지지자들 선동하지 마라”

중앙일보 2020.01.30 11:56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중앙포토,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언론 플레이로 여론을 조작하고 지지자들 선동하지 말라"며 쓴소리를 던졌다. 
 
진 전 교수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임종석이라면, 제게 아무 죄가 없다면 검찰의 소환에 기꺼이 응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글은 임 전 실장의 검찰 출석을 앞두고 올라왔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이 공직자라면 누구보다 성실하게 법 집행에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서민들이 검찰의 소환에 불응한다는 것은 아예 꿈도 못 꿀 일"이라며 "기회의 평등함, 과정의 공정함, 결과의 정의로움을 표방하며 집권한 정부의 공직자라면, 법을 밟고 설 것이 아니라 자기들을 뽑아준 유권자들과 똑같이 법 아래로 내려와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검찰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이고, 그 수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총장이라는 점을 잊지 말라"면서 "검찰의 철저한 검증을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는 기회로 삼으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을 향해 "언론 플레이로 여론을 조작하고 지지자들 선동하지 마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지난 29일 임 전 실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적으로 검찰 출석을 밝힌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임 전 실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비공개로 다녀오라는 만류가 있었지만 저는 이번 사건의 모든 과정을 공개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고 했다. 또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관련) 검찰 수사는 정치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 검찰 총장이 독단적으로 행사한 검찰권 남용"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의 SNS 행보를 겨냥한 듯 "국민은 정치인이 적당히 부패했다는 것도 때로는 해서는 안 될 일을 해야 한다는 것도 안다"면서 "속이려 하지 말고 언제 어디서나 최선의 방책은 정직이다"고 적었다. 
 
한편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그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이번 수사는 검찰이 분명한 목적으로 기획했다고 확신한다. 아무리 기획이 그럴듯해도 없는 것을 있는 것으로 바꾸지는 못할 것"이라며 또다시 윤 총장을 공개 비판했다.  
 
검찰은 청와대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때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의 당선을 위해 선거에 개입했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임 전 실장이 송 시장에게 출마를 요청하고 더불어민주당 내 경쟁자를 정리하는 등 선거 개입에 일조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