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 이어 EU도 화웨이 5G 장비 허용…미의 '반화웨이 전선' 완전 무너지나

중앙일보 2020.01.30 10:53
 
유럽연합(EU)이 회원국들의 화웨이 5G(세대) 통신 장비 사용을 사실상 허용했다. 영국에 이어 EU까지 5G 네트워크 구축에 화웨이 5G 장비를 허용하면서 미국이 주도한 '반 화웨이 전선'은 큰 타격을 받게 됐다. 반면 화웨이는 영국에 이어 EU의 빗장이 풀리면서 글로벌 5G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 AFP 통신 등은 29일(현지시간) "EU 집행위원회가 5G 구축과 관련 안보 위험성이 큰 공급자는 핵심 시설에서 배제할 수 있도록 했다"며 "하지만 화웨이를 비롯한 특정 국가나 업체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EU 각 회원국이 화웨이를 이용할지 영국처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이라며 "화웨이 5G 장비 사용 금지를 압박해 온 미국에 또 한번의 타격을 가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영국은 지난 28일 민감한 국가 정보를 다루는 네트워크 핵심 부문을 제외한 비핵심 부문에서는 전체 장비의 35%까지 화웨이 제품을 쓸 수 있도록 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3분기 기준 5G 장비 시장 점유율이 30%로 세계 1위다. 하지만 미국은 화웨이의 통신 장비가 중국 공산당의 스파이 활동에 이용될 수 있다며 동맹국에 화웨이 장비 사용 금지를 압박해왔다. 하지만 미국의 핵심 정보 공유 동맹(Five Eyes·5개의 눈) 국가중 하나인 영국이 화웨이 장비 사용을 허용하면서 미국 주도의 반 화웨이 전선은 균열되기 시자했다. 올해는 특히 유럽에서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웨덴 등이 5G망 구축을 앞두고 있어 화웨이의 시장 진출이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영국을 비롯한 EU 회원국들이 미국의 압박에도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지 않는 이유는 경제적인 실리 때문이다. 영국의 경제전망 기관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EU가 화웨이의 5G 장비 사용을 배제하면 5G 투자 비용이 최대 29%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국내총생산(GDP)이 영국은 최대 118억 달러(약 14조원), 독일이 최대 138억 달러(약 16조원) 정도 감소한다는 것이다. 

 
한편, 화웨이는 "유럽 내 5G 네트워크 구축에 화웨이가 계속 참여할 수 있도록 허용한 유럽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화웨이는 20년 가까이 유럽에서 사업을 운영했으며 앞으로 유럽 정부 및 통신사들과 네트워크 보안과 신뢰성을 강화하기 위한 공통 표준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