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싱가포르 신종코로나 감염자 3명 추가…“확진자 10명 모두 중국인”

중앙일보 2020.01.30 09:50
마스크를 쓰고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를 둘러보는 관광객들. [AFP=연합뉴스]

마스크를 쓰고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를 둘러보는 관광객들. [AFP=연합뉴스]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3명 더 늘었다.
 
30일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건부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추가로 3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싱가포르 내 우한 폐렴 환자는 모두 10명이다.
 
보건부는 추가 확진자들이 모두 후베이성 우한 출신 중국인이며, 주민들 사이에 우한 폐렴이 퍼진 흔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8번째와 9번째 우한 폐렴 환자는 56세 부부로 이들은 지난 19일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현재는 국립전염병센터(NCID)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비행기 편으로 싱가포르로 입국할 당시에는 관련 증상이 없었으며, 입원 전에는 싱가포르 내 자신들의 집에서 가족과 함께 지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10번째 감염 확진자는 56세 남성으로 지난 20일 우한에서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이 남성 역시 싱가포르 공항에 도착할 당시에는 아무런 증상이 없었으며 싱가포르 도착 이후 화물선에서 일하며 생활했다고 보건부는 설명했다.
 
보건부는 “추가 우한 폐렴 환자들의 상태는 안정적”이라며 “이들에 대한 역학 및 접촉자 추적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싱가포르에서는 아직도 약 70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의심 환자에 대한 정밀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