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2019년 4분기 영업익 1734억…연간 매출 첫 6조원 돌파

중앙일보 2020.01.30 09:23
네이버 본사 전경. [중앙포토]

네이버 본사 전경. [중앙포토]

 
네이버는 30일 2019년 4분기에 연결 기준 매출 1조7874억원, 영업이익 1734억원을 올렸다고 밝혔다.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7.9% 늘었고, 영업이익은 18.7% 감소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국내 사업 부문에서는 3142억원의 흑자를 냈지만, 라인 및 기타 사업 부문에서 1407억원의 손실을 보며 전체 수익성이 하향됐다.
 
지난해 연간 매출은 18% 성장한 6조5934억원으로 6조원을 처음 돌파했다. 이는 2015년(3조2539억원) 이후 4년 만에 곱절로 커진 것이다. 그러나 영업익은 7101억원으로 2018년보다 24.7% 감소했다. 지난해 라인 및 기타 사업 부문의 적자는 5377억원에 달했다.
 
사업 부문별 매출을 보면 광고는 모바일 광고 상품성 개선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0.7% 성장한 1718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매출은 6333억원으로 전년 대비 10.5% 늘었다.
 
주력 사업인 비즈니스플랫폼 부문은 쇼핑검색 광고의 견고한 성장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4% 증가한 746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연간으로는 15.2% 성장한 2조8510억원이다.
 
IT 플랫폼 부문의 매출은 네이버페이의 지속적인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28.9% 늘어난 1360억원을 기록했다. 연간으로는 4575억원으로, 28.6% 증가했다.
 
콘텐츠 서비스는 작년 4분기 웹툰·브이 라이브의 글로벌 성장 덕에 전년동기 대비 118.6% 증가한 699억원, 연간으로는 66.6% 성장한 209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라인 및 기타 플랫폼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7.3% 증가한 6632억원이다. 연간으로는 18.8% 성장한 2조4421억원을 기록했다.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는 앞으로도 국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함과 동시에 이를 기반으로 미국과 일본에서 가시화되고 있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잘 살려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