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 전세기' 새벽 1시 돌연 연기…외교부 "오늘 밤엔 띄운다"

중앙일보 2020.01.30 06:2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 4대를 투입한다. [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 700여명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오는 30~31일 전세기 4대를 투입한다. [뉴스1]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한 정부의 전세기 운항 계획에 변동이 생겼다.

 
30일 외교부 당국자는 “당초 운항하려던 임시항공편 일정에 변경이 생겨 주우한총영사관에서 탑승 예정이던 우리 국민들에게 긴급 공지를 했다”며 “외교부는 변경된 스케줄에 따라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이 최대한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초 예정됐던 시간보다는 늦어지겠지만 오늘 전세기가 출발하는 것은 확실하다”며 “오늘 밤 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더불어 전세기 운항이 2대에서 1대로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정부는 당초 자리를 띄워 간격을 두고 앉힐 계획이었다. 하지만 붙어 앉으면 1대에 모두 탑승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판단해 2대에 나눠 데려오려 했던 인원을 1대에 모두 수송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짜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이날 오전 1시(현지시간)께 교민들에게 보낸 긴급 공지에서 “중국 측의 허가 지연으로 1월 30일 목요일 임시 비행편 탑승을 위해 10시 45분까지 (우한 공항)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계획을 변경한다”며 “해당되신 분들은 아침 일찍 이동하지 마시고 현재 계신 곳에서 다음 공지를 기다려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우한총영사관은 전날 밤에는 전세기 탑승객들에게 “1월 30일 목요일 15시, 17시에 항공편이 출발한다”며 “30일 오전 10시 45분까지우한공항톨게이트로 집결해 달라”고 공지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