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한 철수’ 미국인 전세기편으로 귀국…공군기지에 격리

중앙일보 2020.01.30 06:00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기착한 국무부 전세기. [로이터=연합뉴스]

앵커리지 국제공항에 기착한 국무부 전세기.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 머물던 미국인 약 200명이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우한에서 철수한 미국인 201명을 태운 미 국무부 전세기는 29일(현지시간) 오전 8시께 미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에서 동쪽으로 96㎞ 떨어진 리버사이드 카운티의 마치 공군 기지에 착륙했다.
 
당초 대피 미국인들을 태운 전세기는 온타리오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최종적으로는 미 국무부가 행선지를 변경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측은 "공군기지 물류창고가 탑승객을 수용하기에 더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전세기에는 우한 주재 미 영사관에서 근무하는 외교관들과 그 가족 등 201명이 탑승했다. 
 
미 국무부는 우한에 머무는 약 1000명의 미국인 가운데 우한폐렴과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미국 시민에게 탑승 우선권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모두 중국에서 2차례 의료 검진을 받고 전세기에 탑승했다. 이후 중간 급유를 위해 기착한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도 CDC로부터 2차례 더 검진을 받았다.
 
승객들 가운데 우한 폐렴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없었고 이에 따라 전원이 캘리포니아로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앵커리지 공항에 도착한 이들은 국제선 터미널에 격리됐다. 국제선 터미널은 겨울철 대부분 폐쇄되는 곳으로 국내선 터미널과 분리돼 별도의 환기 시스템이 가동된다고 공항관계자는 전했다. 
 
탑승객들은 캘리포니아에서도 다시 한 차례 의료 검진을 받은 뒤 귀국 절차가 마무리되면 공군 기지에 임시 수용될 예정이다. 
 
의료 검진 과정에서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이는 탑승객이 나올 경우 현지 병원으로 이송된다. 
 
탑승객들은 우한폐렴 최대 잠복기가 2주라는 점을 고려해 3일~2주간 공군 기지에 격리될 것으로 보인다.  
 
우한에서 미국 교민들과 함께 전세기를 타고 온 승무원들은 항공기 내 위층만 이용해 아래층 탑승객들과 격리됐다. 승무원들은 우한에서도 비행기에서 내리지 않는 등 감염 위험을 최소화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