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미국의 ETF 전문 운용사가 자문 … 세 가지 포트폴리오 중 선택 투자

중앙일보 2020.01.30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미래에셋대우는 검증된 운용능력의 미국 ETF 전문 운용사인 글로벌 X가 자문하는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검증된 운용능력의 미국 ETF 전문 운용사인 글로벌 X가 자문하는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을 판매하고 있다. [사진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가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을 새로 출시했다. 검증된 운용능력을 바탕으로 한 미국의 ETF 운용사 글로벌 X가 자문하는 상품이다.
 

미래에셋대우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은 혁신성장·인컴·밸런스드의 세 가지 포트폴리오 중에서 한 개의 포트폴리오를 선택해 투자하는 글로벌 랩어카운트로 투자 성향에 따라 전략을 선택할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혁신성장 포트폴리오는 기존 삶과 투자섹터에 혁신적 변화를 가져오는 로봇·빅데이터·헬스케어·전기차 ETF(Exchange Traded Fund·상장지수펀드) 등에 주로 투자한다. 인컴 포트폴리오는 고배당주식, 리츠, 우선주, MLP(차세대 대체에너지 셰일가스 펀드), 커버드콜 전략 ETF 등에 주로 투자한다.
 
밸런스드 포트폴리오는 혁신성장과 인컴 포트폴리오에 균형 있게 투자하며 투자대상은 국내외 상장된 ETF로 유동성, 자산 규모 등 자체 기준에 따라 선별된 우량 ETF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라인업 된 세 가지 포트폴리오 간에는 유선상 유형 변경이 가능해 시장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Global X는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ETF 전문 운용사다. 테마형 ETF뿐만 아니라 안정성 관점에서 특화된 인컴(Income)형 ETF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Global X의 존 메이어 CIO가 미래에셋자산운용(한국)에 직접 자문을 하는 형태로 미래에셋자산운용(한국)과 협업을 통해 국내 투자자에게 적합한 ETF 포트폴리오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주목할 만한 특징이다. 존 메이어는 UBS와 메릴린치에서 소위 ‘메이어 모델’로 불리는 ETF 모델 포트폴리오를 통해 8년간 자산을 400억 달러까지 키운 경력의 소유자다.
 
이상걸 미래에셋대우 WM총괄 사장은 “이번에 출시한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은 Global X의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ETF와 미래에셋의 글로벌 ETF네트워크가 결합해 높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투자 성향에 따라 성장형 또는 인컴형 전략 선택이 가능한 만큼 여러 가지 ETF에 투자해 더 손쉽게 분산투자 가능한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의 가입금액은 2000만원 이상이며 중도입출금과 중도해지가 가능하다. 이 상품은 고객 계좌별로 운용·관리하는 투자일임 계약으로 과거의 수익률이 미래의 수익률을 보장하지 않으며 운용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상품이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